지난 4월에 출시된 갤럭시 S2 는 국내에서 이미 150만대를 팔아 재꼈다.[각주:1] 두 달 만에 150만대면 갤럭시 S2는 이미 성공한 제품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버그 관련 기사들이 무수히 나와도, 갤럭시 S2의 판매량은 줄어들지 않는다. 특히 최근 스마트 폰에 관심을 갖는 중장년층의 삼성에 대한 충성도 또한 강하게 작용했을 것이다.

삼성 전자 제품은 타겟층이 있다. 일단 젊은 층에서는 직장인들이다. 직장인들이 삼성 제품을 선호하는 이유로서는 '안정성'이다. 기기의 안정성도 있겠지만, 자신이 구매한 제품이 고장이 났을 경우, 직장인들은 따로 AS센터를 찾을 시간이 없다. 일단 삼성의 이미지가 '기계는 잘 만드는 회사'로 정평이 나있고, 어디를 가든 삼성 AS센터가 있기 때문에, 급하게 센터를 찾아야 할 경우에는 점심시간에 짬을 내서 찾아가기가 쉬운 것이다. 
또 다른 타겟층은 바로 중장년 층이다. 이들의 삼성에 대한 선호도는 견고하다. 어떤 전자제품을 구입하든, 그들은 언제나 삼성을 최우선시 한다. LG는 당연하지만 2순위다. 처음 삼성에서 SM5를 시판했을 때, 대부분의 개인택시 기사들은 SM5를 구입했다. 당연히 삼성에서 만든 차는 아니지만, 그들에게는 삼성이라는 이름에 어떤 신뢰를 가지고 있다. 택시기사 한 명 한테 물어보니 "정말 잘 만들었어요. 삼성" 이라고 대답했던 기억이 있다. 우리 아버지 또한 삼성에 대한 돈독한 신뢰가 있어서, 처음 LG의 27인치 모니터를 사들고 왔을 때 아버지께서 가장 먼저 하신 말씀이 "삼성이 더 낫지 않나?" 셨다.

이러한 직장인, 중장년층을 제외하고, 나머지 사람들에게서 삼성은 비난의 대상이다. 그 비난의 중심에는 정치적인 문제가 포함되어 있다. 그러나 그것을 논외로 하더라도 삼성의 제품은 일단 비난부터 받는다. '삼성 불매 운동'을 하는 사람들은 '삼성이 싫어서' 라고 한다. 도대체 삼성의 어디에 문제가 있는가.

스티브 잡스가 아이패드2 를 발표할 때, 그는 공개적으로 삼성을 '카피캣'이라고 비난했다. 갤럭시 S가 애플의 아이폰 3GS와 비슷하게 생겼다는 것은 차치하고서라도 스티브 잡스의 이야기는 아마도 애플이 iPad라는 태블릿을 발표하니 삼성도 애플을 따라 갤럭시 탭을 발표한 것 아니냐는 이야기였을 것이다.
하지만 이러한 삼성이 꼭 비난을 받아야 하는가. 삼성은 단지 스티브 잡스가 만들어 놓은 트렌드를 답습하고 있을 뿐이다. 원래 삼성의 방식이 그렇다. 어디선가 트렌드가 나오면, 삼성은 그 트렌드가 팔릴만한 것인지 판단하고, 그 트렌드에 동참한다. 삼성 카메라 NX시리즈도 그랬고, 넷북도 그랬다. 스마트 폰이나 태블릿이라고 꼭 그러지 말아야 할 이유는 없는 것이다. 미러리스 카메라의 원조라고 할 수 있는 올림푸스도, 넷북을 최초로 만든 영국의 사이온(Psion)이나 넷북을 유행시킨 아수스도 삼성을 카피캣이라고 비난하지는 않았다.
유독 스마트 폰과 태블릿 시장에서만 삼성은 카피캣이라는 비난을 듣고 있다.

스마트 폰은 대다수의 사람들이 이용하는 제품이다. 따라서 관심도 카메라나 노트북 보다 더 많은 편이다. 대한민국의 수많은 '진보주의자'들은 대체로 삼성을 경멸한다. 그에 대한 반대 급부로 '혁신의 대명사'로 불리는 애플을 더 선호하는 경향도 있다. 삼성이라 하면, 그 경영체제로 인하여 '보수'의 이미지가 강한 것이다. 또한 우리나라 특성상 '창의력'보다는 '스펙'과 '실적'이 우선시 되고, 삼성은 이러한 '스펙'과 '실적'의 대표적인 아이콘으로 불리기 때문인 점도 작용한다. 그런 의미로 삼성의 제품이 출시가 되어 국내를 벗어나 해외에서까지 호평을 받으면, 일단 위와 같은 이유로 비난을 하는 사람들이 생겨나게 된다. 거기에 더불어 옴니아 사건까지 발생했다.
신제품이 등장하면 무참히 과거 제품을 버린다는 인식이 삼성에게 박혀버리게 된 계기가 바로 옴니아2 였다. 반대로 현재 iOS5 를 발표한 애플은 출시한지 2년이 지난 아이폰 3GS를 아직까지도 지원한다. 이러한 부분이 바로 삼성이 비난을 받는 부분이다.

삼성이 대한민국의 대표적인 브랜드라는 것은 확실하다. 영국의 가장 인기있는 프리미어 리그 팀인 첼시의 가슴에는 삼성 로고가 박혀있다. 그러나 자국에서 이토록 욕을 먹는 것에는 분명 어떤 문제가 있는 것이다. 정치적인 성향이나 보수, 진보의 문제를 떠나서도 삼성은 판매 전략이나 대중을 이해하는 것에 대해 어떤 문제가 있다. 기술 위주의 제품을 발표하기 보다는 사용자 친화적인 제품을 만들어야 하는 것이 기술위주의 사회로 변한 현 시점에서 필요한 것이다. 이미 기술력은 포화상태이다. 아직 구현되지 않은 것은, 시간이 지나면 구현이 될 것은 분명하다. 그러나 이럴 때일수록 필요한 것이 바로 '사람'이다. 삼성은 아직 '사람'을 생각하지 못하고 있다. 삼성이 받는 비난의 근본은 여기에 있다. 삼성은 아직도 기술의 최정점에 서길 원한다. 그러나 그러한 기술의 정점은 다른 경쟁자들이 등장하면서 무너질 수 있다. 하지만 '사람에 대한 믿음'은 그 어떤 경쟁사들이 등장해도 견고하게 지켜질 수 있다. 애플의 경우가 그런 경우이다. 우리가 흔히 '신도', '종교'로 애플을 이용하는 사람들을 비난하지만, 거기에는 애플 제품에 대한 믿음이 있다. 한 명의 유저를 '광신도'로 만들 수 있는 것이 애플의 저력이며, 애플이 기술 보다는 '인간'에 더 초점을 맞추고 있음을 알려주고 있는 것이다.

지금 당장 삼성이 필요한 것은 자국 유저들에 대한 배려라고 볼 수 있다. 잘못된 부분에 대해 과감히 인정하고, 최대한 사용자를 배려해야 하는 것이 기술 발전보다 선행되어야 할 사항이다. 만약에 사용자들을 충분히 배려하는 '사람 위주'의 경영을 삼성이 펼친다면, 그들의 정치적 색깔이나 세습 경영 같은 것은 사실 큰 문제가 되지 않을지도 모른다. 사용자들이 세계 어디를 가서도 '삼성'이라는 브랜드에 자부심을 가질 정도가 되려면, 기술 이전에 사람을 먼저 생각해야 한다. 그래서 어쩌면 삼성에는 고스펙의 경영 전문가나 법률 전문가, 혹은 기술 전문가 보다는 한 명의 인문학자가 더 필요할지도 모른다. 그것이 삼성이 비난에서 벗어나는 가장 확실한 방법이 될 것이다.

  1. 매경뉴스(http://news.mk.co.kr/newsRead.php?year=2011&no=387893) [본문으로]
  1. 2011.06.27 17:37

    비밀댓글입니다

  2. jimoniko2048 2011.06.27 18:41 신고

    애플과 삼성에 대한 글 잘 읽었습니다. 고속성장속에서 삼성이라는 기업은 어떻게 보면 최적화를 한 기업이였던것 같습니다. 물론 삼성이 대한민국의 경제를 위해서 기여한 부분을 우리는 생각해야할테지만 시대는 이제 단순한 스펙보다는 사람을 생각하는 기업이 사회적으로나 이윤적으로 더큰 기여와 성장을 이룰수있는 사회에 사는 것이라 생각이 드네요~ ^^.. 삼성이라는 큰 기업이 쉽지는 않지만 조금이나마 바뀌었으면 하는 바람을 가져봅니다. 삼성제품 구매시에는 다나와에서 구매하는것이 좋은거 같습니다.^^. 가격비교나 제품에 대한 스펙을 쉽게 비교할수 있어서요~^^ www.danawa.com

  3. 윤정호 2011.06.27 20:28 신고

    삼성을 욕하고 애플을 칭송해야 좀 트랜드해보이거나 진보적으로보이기 때문이 아닐까요
    주변에 애플 또는 삼성폰 들고 다니는 분들 비교해보면 그런 것 같던데.....

    • 2011.06.27 23:39 신고

      정말 뇌를 폼으로 달고사는 사람도 존재하는군

  4. 2011.06.27 21:58

    비밀댓글입니다

  5. .. 2011.06.30 10:12 신고

    옴니아는 써보긴 했어요?
    기존 옴니아 유져인데 솔찍히 삼성 옴니아 할만큼 한겁니다.
    옴니아 1이야 실질적으로 커스텀롬 올려도 버벅이기 때문에 6.5업 안한거 같고
    옴니아 2는 해줬어요. os에 대한 사후 책임은 ms에게 하시길..
    회사가 무슨 자선사업하는것도 아니고 이익창출은 당연한겁니다.
    유난히 모바일 분야가 진화가 빠르기 때문에 회사 입장에서는 오래된 기기들에 대해서
    업데이트를 못해주는건 당연한거구요..
    삼성뿐 아니라 님이 쓰고 있는 전자제품 다 그래요. 예를들어 펌웨어 같은..
    어떤 사람들은 삼성이 망해야 된다고 하는데.. 삼성이 우리 경제에 차지하는 비중이 얼마나
    되는지 아십니까? 삼성이 흔들려서 주식시장 무너지면 우리나라에 기업 뿐 아니라 개인들도
    다 무너집니다.
    삼성 아니면 누군가는 한다고 생각하실텐데.. 물론 삼성이 국가차원에서 지원도 많이 해줬지만.. 삼성이 위치가 단순히 국가지원만으로 올라간 위치가 아닙니다.
    일본, 대만 보면 국가차원에서 지원해주는 기업 많아요.. 그런기업들이 다 잘나가지도 않구요..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