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액세서리 가격이 직장인 한 달 용돈 정도의 가격까지 치솟은 이 시점에, '다이소' 는 그야말로 구세주나 다름없다. 일전에는 1천원짜리 아이폰 액정 필름(그것도 뒷면까지 따로 파는데)을 선보이더니 '고무나무 독서대' 로 아이패드 필수 아이템을 내 놓아 '대란' 사태까지 빚은 다이소는 그야말로 '가난한자'의 축복과도 같다.

아이패드2 를 구입하고 마땅한 파우치가 없어서 고민하던 차에 얼마전 '다이소' 에서 2천원에 파우치를 하나 구입했다.

iPhone 4


사진 배경도 좀 바꿔야 하는데. 어쨌든 이 파우치는 2천원이라는 가격이 말해주듯이 '막쓰기' 딱 좋은 파우치다.
그런데 그 기능은 2천원 이상이다.

iPhone 4


보시다시피 충격을 보호할 수 있는 쿠션이라곤 눈꼽만큼도 없다. 그런데 내 경우에는 별로 미덥지는 못하지만 벨킨 케이스가 부착되어 있고, 항상 가방에 넣어가지고 다니기 때문에 떨어뜨리는 것에 대해서는 별로 걱정하지는 않는다. 내가 걱정하는 것은 스크레치나 이런 부분이다. 가방 어디에건 아무렇게나 아이패드를 넣고 싶은데 스크레치가 날까 걱정되는 것이다. 다이소의 이 파우치는 아이패드 용이라고 따로 나와있지는 않지만 나름대로 편리하게 아이패드를 가방에 넣었다 뺐다 할 수 있는데는 적합하다.

이것도 쉽게 구하기는 힘들어서 다이소 큰 매장이나 논현점에 가면 구할 수 있다. 혹시라도 금전적인 이유로 아직 아이패드의 옷을 입혀주지 못했다면, 지금 즉시 동네 다이소를 들라거려보자.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