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hone 5s


이런 일에는 별로 운이 없던 내가 어쩐일인지 한컴에서 주최했던 이벤트에 당첨되어 애플 매직 마우스를 상품으로 받게 되었다. 그 전에는 로지텍이나, MS의 무선 마우스를 이용했지만 어딘가 만족스럽지 못한 부분이 있었다. 짬뽕을 먹고 싶었는데, 대신 짬뽕라면을 먹었을 때의 아쉬움이랄까. 아무튼 매직 마우스를 구매해 볼까 생각했지만 관련 커뮤니티에서 좋지 못한 평들도 제법 많았다. 생각보다 불편하다던가, 손목에 무리가 온다던가 하는 식의 문제들이었다. 물론 마우스는 로지텍이나 MS의 것들처럼 볼록하고 두툼해야 제맛이겠지만, 그것도 한편으로는 편견의 일종인 것 같아서 고민은 여전하던 차에 한컴에서 (감사하게도) 이벤트 상품으로 매직 마우스를 보내 준 것이다. 


애플 매직 마우스는 노트북의 터치패드를 따로 떼어다가 마우스로 만들어 놓은 것과 유사하다. 터치 패드의 기능 일부분을 이용할 수 있다. 마우스의 케이스 뒷면에는 간단하게 사용법이 나와있다. 무엇보다도 매직 마우스의 디자인은 다른 마우스들이 '흉내'는 낼 수 있을지언정 따라갈 수는 없을 정도다. (당연하겠지만) 맥 계열의 PC들과 아주 잘 어울리는 디자인이다. 


처음 마우스를 블루투스로 페어링을 하는 과정을 거치면 설정에서 따로 마우스 설정을 해줘야 한다. 



이 과정을 거치지 않으면 우클릭이라던가 기타 등등의 매직 마우스 기능들을 쓸 수 없다. 처음 페어링을 했을 때는 이런 기능들이 전부 꺼져 있으므로 마우스 설정에 들어가 체크를 해줘야 한다. 


마우스의 디자인은 군더더기가 없다. 다만 높이가 낮아서 오래 쓰면 손목에 무리가 생길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든다. 마우스의 감도에 관해서는 Smooth Mouse 라는 무료 어플을 받으면 된다. (http://smoonthmouse.com)


'OS X은 결코 예전같지 않을 것이다'라는 문구가 의미심장하게 박혀있는 이 홈페이지에서 'SmoothMouse' 프로그램을 다운 받은 뒤 설치를 하면 마우스의 감도를 '윈도우'처럼 조정할 수 있다. (자세한 어플 설명은 http://macnews.tistory.com/1374 블로그 참조) 


애플의 매직 마우스를 사용해 본 바에 의한 결론을 내려보자면 결국 매직 마우스는 '쓸만하다'의 수준을 넘어서서 아직까지는 '편리하다'는 것이다. 물론 기본적으로는 맥북에 내장된 터치패드의 효용성을 따라갈 수 없겠지만, 마우스를 필요로 하는 작업, 그러니까 사진편집 같은 작업에서 매직 마우스는 '마우스와 터치패드의 편리성'이 효율적으로 배합되어있다고 볼 수 있다. 


만약 맥북을 이용하는 분들 중에 매직 마우스의 구입을 염두해두고 있는 분들이 계시다면, 한 번 구입을 진지하게 고려해보는 것도 좋다. 맥북을 이용하는 분들에게 있어 '완전 강추'는 아니지만, 다양한 맥 기기를 운용하고 있거나 사진 편집등을 하는 분들에게는 좋은 도구가 될 것이라 생각한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