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다수'의 스마트 폰 유저들은 메신저로 '카카오 톡'을 이용하고 있다. 스마트 폰을 구입하는 이유가 '카카오 톡' 때문이라는 말도 있고, '카톡이 안되면 그건 스마트 폰도 아니다' 라는 우스갯소리도 있을정도이니 대한민국에서 카카오톡의 영향력이란 얼마나 대단한지 짐작할 수 있을 것이다. 심지어는 업무조차도 카카오 톡으로 대신 할 때가 있으니, 그야말로 '스마트' 한 세상이 도래한 것이다.

문제는 이 카카오 톡이 최근 휘청거리고 있다는 점이다. 각종 커뮤니티에서 카카오 톡에 대한 불만들이 터져나오고 있다. 초창기, 언론에서 카카오 톡을 '통신사의 메시지 요금을 가로채가는 악당' 취급을 하였을 때만해도 카카오 톡은 네티즌들의 응원을 한 몸에 받아왔다. 거대규모의 통신사들이 카카오 톡을 압살시키려는 언론 플레이가 아니냐는 의심도 있었다. 이 때마다 스마트 폰 유저들은 '다윗'에 비유되는 카카오 톡을 지지했었다. 그러나 이러한 지지도 사실 작년 말쯤에 멈춰버렸다.


한 때 리뷰에서 최고 거의 최고 평점을 기록했던 카카오 톡의 현재 평점은 처참할 정도이다. 카카오 톡은 현재 다양한 버그를 피처럼 토해내고 있는 중이다. 스마트 폰 유저들은 당연히 카카오 톡에 등을 돌리기 시작했다.

위에 언급된 버그 이외에도 다른 버그도 있는데, 바로 대화창에서 키보드를 올렸을 시에 키보드 가장자리가 잠깐동안 깨져서 나오는 버그이다.


키보드가 없을 때 대화창을 누르면 키보드가 올라오면서 가장자리에 잠깐동안 저런 노이즈가 나타났다가 사라진다. 필자는 이 문제로 카카오 톡에 문의 요청을 하였고, 답장에는 '확인 후 속히 개선 하겠다' 는 요지의 답장이 왔다. 12월 말일에 업데이트 된 이후로 지금까지 업데이트는 되지 않고 있는 중이다.

사실 카카오 톡은 다른 '무료 메시지' 어플들에 비해 특별히 더 나은 기능이 있는 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더 안정적이거나 이렇지도 않다. 게다가 개인적으로 카카오 톡에 대한 불만이라면 '위치 전송'이 안된다는 것이다. 다음의 '마이 피플'도, 네이버의 '라인'도, '틱톡'도 되는 서비스다. 필자는 여러가지 이유로, 이 위치전송 서비스를 유용하게 활용한다. 그렇기에 카카오 톡의 '위치 전송 서비스 부재'는 참으로 아쉽기만 하다. 이모티콘도 그렇다. 최근 유료 이모티콘 서비스를 하고 있지만, 이조차도 필자는 '중복 결제'가 되었다. 원조 메시지 어플이라고 할 수 있는 '와츠앱'의 경우, 안드로이드에서는 제공되지 않는 '이모지'를 제공한다. 그래서 안드로이드용 와츠앱 유저와 아이폰에서만 볼 수 있는 이모지를 공유할 수 있다. 물론 다음의 마이 피플이나 네이버의 라인, 틱톡 등도 이모지를 제공해주지 않지만 국내 무료 메시지 어플의 '선두주자'라고 할 수 있는 카톡의 이모티콘 지원은 참으로 아쉽기만 하다.

요즘처럼 기술이 전광석화 처럼 발전하는 시대에, 자칫 잘못하면 경쟁사들에게 밀리기 쉬운 것이 특히 모바일 분야이다. 그 대표적인 예로 LG를 들 수 있다. LG가 조금 멈칫 한 순간, 업계 3위권 밑이었던 팬택이 추격해왔고, 삼성은 이미 저 앞으로 달려가고 있는 중이다. 그 전까지만 해도, 그러니까 '피처폰' 시절만 해도 LG는 삼성과 1, 2위를 다투고 있었다.
카카오 톡은 그렇잖아도 다양한 경쟁사로부터 견제를 받고 있던 중이었다. 다음의 '마이 피플'이 카카오 톡을 바짝 쫒고 있었다. 게다가 네이버도 '라인'이라는 메시지 어플을 런칭했고, 현재 '틱톡'과 함께 빠른 속도로 시장을 점유하고 있는 중이다. 아이폰 유저들 사이에는 '아이메시지'를, 삼성은 '챗온'을 서비스하기 시작했다. 사방이 전부 카카오 톡의 적이어서, 카카오 톡은 좀 더 분발해야 할 때 '버그'라는 악재를 만났고, 늦은 대응책이 지금의 사태를 만들었다고 볼 수 있다.

개인적인 생각으로 현재 국내 무료 메시지는 삼파전을 이루고 있다. 카카오 톡과 다음의 마이피플, 그리고 틱톡이다. 네이버의 '라인'은 아직까지는 부족한 면이 없지 않아 있지만, 향후 발전 가능성은 무궁무진하다.
삼파전이긴 하지만 한 가지 분명한 것은, 예전처럼 '카톡천하'는 아니라는 것이다. 지금까지의 카톡이 70%, 마이피플이 20%, 틱톡이 10%의 점유율을 보였다면, 이제는 카톡이 40%, 마이피플 30%, 틱톡 30% 정도의 점유율을 보이고 있다는 것이다. 여전히 카톡이 앞서고는 있지만, 언제 추월당해도 이상하지 않을 정도인 것이다. 이제는 거의 알려지지 않은 '엠엔톡'의 전철을 카톡이 밟지 말란 법도 없는 것이다. 게다가 삼성의 '챗온'이 변수다. 삼성은 자사의 모든 단말기에 챗온을 서비스하고 싶어하며, 심지어는 애플의 모바일기기에서도 사용할 수 있게끔 해 놓았다. 현지 미국 앱스토어에는 챗온이 등록되어 있다.

이와 같은 상황에서 카톡이 얼마나 딛고 일어 날 수 있는지는 미지수다. 카톡이 주춤거리고 있는 사이 다른 메시지 어플들이 치고 들어왔기 때문이다. 카카오 톡이 빠른 시일 내에 버그를 수정한다면, 여전히 많은 사람들이 카카오 톡을 쓸 것이지만, 업데이트의 시기가 늦어지면 늦어질수록 다른 경쟁사들에게 파이를 뺏길 수 있음도 인지해야 할 것이다. 또한 새로운 기능들의 추가, 예컨대 위치추적이나 더 많은 이모티콘 등이 필요할 것이며 가장 중요한 것은 안정성일 것이다. 추측컨대 카카오 톡의 이러한 위기는 과거 아이폰과 안드로이드 폰만 지원했을 때와는 달리 이제 다른 플랫폼들을 지원해야 하는 압박감에서 오는 것이 아닐까 싶다. 카카오 톡이 우선적으로 생각해야 할 것은 바로 이 점이다. 혹시라도 한때 '다윗'이었던 카카오 톡이 업계에서 '골리앗'으로 변해가고 있고, 그 와중에 '초심'을 잃은 것은 아닌지. 현재의 카카오 톡을 보면서 또 다른 '다윗'들도 '초심'을 유지해야 할 것이다.
  1. BlogIcon 에이 2012.05.13 15:25 신고

    그건아닌듯.. 아직두 스마트폰 쓰는사람 90%이상이 카톡씀. 마이피플 30%?? ㅋㅋㅋ 웃기는동네인가보네여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