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생각하기에 인간관계란, 두 종류가 있다.

첫째는 필요에 의한 관계이다. 우리가 흔히 말하는 '비즈니스 관계'가 그렇다. 직장에서 필요에 의해 관계를 맺는 사람들을 의미한다. 이러한 관계는, 처음에는 서로가 서로의 껍데기를 보느라 정신이 없다. 돈이 많다거나, 돈이 없다거나, 일을 잘하거나 못하거나, 혹은 잘생겼거나 못생겼거나 등등으로 판단한다. 이러한 비즈니스 관계를 가장 잘 보여주는 집단이 바로 '군대'이다. 군대는 남자들이 사회생활을 하기 전에 처음으로 밟는 코스다. 게임으로 치면 '튜토리얼' 같은 식이다. 우리는 군대에서 수많은 인간관계를 경험하게 되는데, 대체로 군대에서 '인생의 소중한 친구'를 만나기란 어렵다. 대신에 '제대하면 죽여버리고 싶은' 사람들을 만나게 된다.
남자들만이 거의 '필수'적으로 경험하는 이 사회에서, 우리는 '겉으로 보여지는 모습'이 얼마나 중요한가를 배우게 된다. 사실, 군대만큼 겉모습을 중요시 하는 집단도 없기에 '비즈니스 관계'에서 가장 중요한 '겉모습'에 대해 배우려면 군대만한 곳이 없다.
이러한 비즈니스 관계가 '인간적인 관계'로 발전될 가능성이 있을까? 사실, 상당히 많은 부분에서 관계의 진전이 발견된다. 요즘 유행하는 '롤모델' 부터 시작해서, 직장에서 남녀간의 애정, 동질감을 느끼는 입사 동기들과의 관계. 그런데 이러한 관계들이 얼마나 오래 지속되느냐 하면, 보통은 회사를 관두거나, 아니면 다른 흥미거리를 공유하는 사람이 나타나면 금새 깨지게 마련이다. 복숭아의 껍질은 깍되, 안의 '씨'까지는 근접하지 못하는 것이다. 

두번째 관계는 바로 한 인간의 본질에 접근하는 관계이다.
사실, 내가 생각하는 진정한 인간관계란 이런 것이다. 관계를 맺으려고 하는 대상의 본질에 접근하는 것. 판단은 그 이후에 하는 것이다.
보통 한 명의 '호감이 가는 대상'을 발견했을 때, 우리는 '겉모습'을 보고 호감을 갖게 된다. 예쁘다던가. 성격이 좋다던가. 멋지게 생겼다던가. 돈을 잘쓴다던가. 어쨌든 처음에 호감을 갖게 되는 경우는 다양하다. 문제는 이 다양한 호감의 시작에서 어떻게 다음 단계로 진행을 시키는가, 혹은 그 사람이 '어떤' 사람인지에 대해 어떻게 아느냐가 문제가 된다.
어쨌든, 진정한 인간관계를 맺기 위해서는, 관계를 맺고자 하는 사람의 본질에 접근하는 것이 중요하다. 그 혹은 그녀는 본질적으로 어떤 인간인가? 그는 본질적으로 착하거나 선한 사람인가? 아니면 싸이코패스인가? 이러한 것들은 겉모습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문제이다. 오로지 한 인간의 '본질'에서만 찾아볼 수 있다.

나는 근래들어 인간관계를 맺을 때, 후자의 부분을 선택한다. 일단 처음에 판단하지 않고, '대화'를 나누면서 상대방의 본질에 접근하는 방식을 가지고 있다. 예전에도 겉모습으로 사람을 판단했다가 낭패를 본 일이 꽤 있었기에 섣부른 판단이란 어떤 결과를 가져오는지에 대해 잘 알고 있다.
그래서, 사람들이 나를 욕할지는 몰라도, 나는 인간관계를 '비즈니스 관계'와 '본질에 접근하는 관계'로 나누어 상대한다. 물론 '본질에 접근하는 관계'는 흔히 우리가 말하는 '친구'가 될 수 있는 관계이다. '비즈니스 관계'는 그 비즈니스가 끝나면 당분간(혹은 영원히)끝나는 관계이다. 이렇게 관계를 나누었을 때, 내가 상처를 받는 일이 상당히 적어진다는 것을 경험에 의해 알 수 있었다.

그래도, 인간관계는 어렵다. 그렇다고 혼자 살 수도 없다. 계산하지 않는 관계란 이 세상에 존재하지 않는다. 우리는 무의식적으로 상대방을 계산하게 되고, 내가 그것을 깨달았을 때 진정한 인간관계란 세상에 존재하지 않나보다고, 판단했다. 가족관계가 있지 않냐고?
글쎄. 그것도 모두 옛날이야기 아닐까?
  1. 김대성 2010.12.24 12:18 신고

    종이컵 vs 머그컵. 그런데 둘로 나눈다는 것이 쉽던가요? 종이컵이 머그컵이 되는 것도 드물고, 머그컵이 종이컵이 되는 것도 드물기는 하지만..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