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크쇼 방송 캡춰해서

 

기사랍시고 편하게 글을 쓰는 이들이 있다. 현장에서 발로 뛰는 이들이 아닌, 집에서 손가락으로 뛰는 사람들이다. 대부분 제목하나는 기가막히 잘 짓는다. 낚시꾼도 이런 낚시꾼이 없는 것이다. 그런 재주로 카피라이터를 했다면 아마도 중박은 쳤을 것이다.

 

블로그란

 

개인의 소소한 일상을 담는 공간이어야 한다. 그 위치를 강요할 수는 없다. 자신의 개인 블로그를 가지고 이래라저래라 한다면 그것은 공산주의국가와 다름이 없을 것이다. 개인의 소소한 일상을 담는 공간으로 블로그를 이용하고자 하는 분들은 그냥 이쯤에서 뒤로가기 버튼을 눌러주셨으면 싶다.

 

앙가주망(engagement)

 

이라는 용어가 있다. '사회참여', '자기구속'이라는 의미가 있겠지만 여기서 앙가주망의 용도는 당연히 '사회참여'적 의미로 쓰인다. 나는 요즘 언론들이 참으로 저속하다고 느껴진다. 대놓고 특정 정치인을 지지하는가 하면, 인터넷 뉴스 사이트의 낯뜨거운 광고, 어디서 흉내낸 것만도 못한 기자들의 기사 등이 대한민국 언론을 참으로 가볍게 만들어 놓는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기존 언론의 대안이다. 나는 블로그가 그렇게 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기자증이 없다고

 

취재를 못할까? 생각해보자. 블로거들은 좋은 툴을 가지고 있다. 매년 지불해야 하는 금액이라고는 도메인 값 정도가 전부다. 블로거들은 특정 집단이나 개인에 종속되지 않는다. 기자증이 없으니 그만큼 취재는 한정되어있지만, 다르게 생각하면 그만큼 자유롭다는 증거도 된다. 대중은 블로거들에게 신속한 기사거리를 원하는 것이 아니다. 어떤 사건이 발생했을 때, 혹은 이슈가 등장했을 때, 어느 한쪽에 치우침 없는 공정한 이야기를 원하는 것이다. 블로거들은 그것이 가능하다.

 

내가 아주 잠깐 기자생활을 했을 때

 

기자들은 정보공유에 관대하지 않다는 것을 느낀 적이 있었다. 물론 내가 일하던 잡지사가 거의 삼류였으니 그쪽 기자가 무시하는 마음도 있었을 것이다. 그러나 발로 뛰면 된다. 내가 일하던 잡지사는 왠만한 파워블로거들의 인지도에도 턱없이 부족한 곳이었으나 나는 직접 국회의원의 연락처를 알아내서 끊임없이 장소를 물어보고 결국 그 건을 취재하는 데 성공했다.

 

블로거들이여

 

스스로를 '언론'으로 생각하라. 그대들은 지금 인터넷 상의 그 어떤 기자들보다도 훌륭하다. 어떤 기자들은 그저 인터넷에 전단지를 뿌리고 다니는 알바와도 같은 존재들이다. 앙가주망. 블로거들은 자신들이 가지고 있는 좋은 도구들과 재능으로 이 사회에 적극적인 참여를 할 수 있다. 기자들보다 조금 더 부지런하고, 조금 더 많이 찍고, 조금 더 많이 쓰면 된다.

 

그러면 어디서 돈이 나오냐고?

 

이것은 돈에 대한 이야기가 아니다. '참여'에 관한 이야기다. 우리가 참여를 하다보면 어느샌가 먹고 살 수 있는 기회가 열리지 않을까? 적극적인 참여는 기회를 낳는다.

자유로운 언론. 그것이 어쩌면 '블로그'의 원래 기능이 아니었을까.

 

  1. Favicon of http://bananayang.tistory.com BlogIcon 바나나양ㅡㅅㅡ 2012.10.27 16:30 신고

    생각하게 되는 글이네요^^ 좀더 정성들인 글을 써야겟어요^^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