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직히 나는 블로그로 돈 좀 벌어보겠다고 생각했었던 시절이 있었음을 고백하지 않을 수 없다.
이러한 고백은 마치 자폭장치와 마찬가지다. 이 포스팅이 어떤 식으로 전개 될지는 글을 쓰는 내 자신도 모르겠지만 결국 말미에 가서는 사람들이 돈이 안되니 광고를 내린 건데 입바른 소리를 하는 것이 아니냐는 질타를 들을 수도 있기 때문이다. 물론 그럴 수도 있다. 솔직히 돈이 벌리는 것을 마다할 사람이 있겠는가?

내 블로그는 하루 평균 100여명 정도가 방문들을 하신다. 아주 감사한 일이다. 그다지 정보도 없고, 그저 넋두리와도 같은 글을 하루에 백분이나 읽어주신다니. 이보다 더 감사할 일이 있는가 싶다.
고마운 분들이 클릭을 해주신 덕분인지 한달에 몇백 원 정도는 다음 애드클릭스에서 가져간 적도 있다. 고작 몇백 원이지만 재미는 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알라딘 책 소개를 제외한 모든 광고를 내렸다. 사실 돈이 되든 안 되든 달아 놓아도 별 차이는 없을 것이리라 생각하지만, 왠지 충동적으로 광고를 지워버린 것이다. 이러한 충동에는 몇 가지 근거가 있었다.
일단 돈이 안 되서 내린 것도 있음은 서두에 고백했다. 그 고백이 충분하지 못했다면, 다시 고백하건데 나는 결코 파워블로거는 되지 못한다는 것이다.
그렇게 생각하다 보니 내가 얼마나 이 블로그를 상업적으로 생각했는가를 깨닫게 되었다. 아니, 단어 선택이 잘못됐다. 깨닫다 보다는 뉘우치다라고 해야 옳겠다. 나는 광고라는 틀 안에서 빠져나오지 못했다. 그래서 언제나 불편했고 방문자 수를 가늠했다. 그것이 결과적으로는 이 블로그를 찾는 분들에게 어떤 좋은 정보거리가 되었을지언정, 내 자신에게는 별 도움이 되지 않았다.
또 하나 광고를 내린 이유는 블로그가 너무 지저분해 보였다는 것이다. 제목이 보이고 본문이 보여야 기분이 좋겠건만, 제목이 보이고 광고가 보이니 쓰는 나 조차도 짜증이 났다. 그러니 읽으시는 분들이야 얼마나 짜증이 나셨겠는가.
게다가 블로그는 지극히 개인적인 부분도 없지 않아 있는데 이러한 개인적인 부분에 상업적 광고가, 그것도 글과는 무관한 광고들이 들어간다는 것이 내심 내키지 않았던 것도 사실이다.

그렇다고 해서 블로그에 광고를 하는 다른 블로거들을 나쁘게 생각하는 것은 아님을 알아주었으면 싶다. 블로깅은 자신의 능력이고 자신의 능력으로 돈을 버는 일은 정당하고 권할만하다. 나는 소위 말하는 파워블로거들을 존경하는데 그들의 포스팅을 보고 있지만 정말로 감탄이 절로 나온다. 이런 분들은 당연하지만 광고를 블로그에 올려두는 것이 합리적이고 오히려 많은 사람들이 그 분들의 광고를 클릭해 주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결론 적으로 내가 내 블로그에 광고를 내린 것은 내게는 맞지 않는 방법이기 때문이다.
그러다보니 갑자기 자유로워진 느낌도 든다. 포스팅을 하면서 신경써야 할 것들이 사라졌기 때문이다. 내 블로그에 광고를 올린 이상, 그것을 신경 안썼다면 그건 거짓말일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알라딘의 책광고는 그대로 두었는데 이는 책을 좋아하는 내 자신에게도 유용하고, 신간의 정보들도 볼 수 있으니 나름대로 다른 분들에게도 유용할 것이라 생각되었다. 나는 책을 무척 좋아하고 소설을 쓰는 사람이기 때문에 이정도는 올려두어도 괜찮지 않겠느냐 라는 나름대로의 생각이 있었다. 그러니 내 블로그를 찾아주시는 분들은 굳이 알라딘의 책광고를 클릭해주실 필요는 없다. 그냥 보시고 신간이 보인다면 아무 인터넷 서점이나 가셔서 구입하시면 된다. 단지 내 블로그에 '책' 이 보이는 것만으로도 나는 기분이 좋고 보기도 좋다.  사실 알라딘 광고를 한다고 해봐야 내게 득이 될 것도 없다. 나는 책을 다양한 곳에서 구입하지만 일반적으로 '오프라인' 서점을 가서 직접 구경하다가 구입하는 것을 선호한다. 물론 급한 것이나 여의치 않을 때는 인터넷이나 인터넷 헌책방에서 구입하기도 한다. 책에 대한 나의 생각은 나중에 따로 포스팅 할 예정이다.

어쨌든 광고를 내렸다.
속이 시원하다.
ㅄ...돈도 안되니까 내려 놓고 입만 살아서...라고 욕하시는 분들도 계시겠고 겸허히 받아들이겠다.
그러나 나는 자유로워졌다. 광고 그 자체가 나와 맞지 않는 다는 것을 나는 알고 있기 때문이다. 게다가 덕분에 내 블로그는 훨씬 보기 좋아졌다. 꾸준히 내 블로그를 찾아주시는 분들의 눈을 보다 편하게 해드렸다는 것만으로도 내 자신이 자랑스럽다.

참고로 내 개인적인 기록을 해두는, 그래서 사람들이 거의 찾지 않는 다른 블로그(http://julian.pe.kr)도 알라딘 책광고를 제외하고는 모두 내려버렸다.
결국, 지나치게 상업화 되어가고 있는 것 같은 내 자신이 너무 안타깝고 괘씸해 보였다. 내 개인적인 공간에 광고를 싣는 것은 너무도 무의미하다. 그리고 왠지 해서는 안 될 일 같기도 하다.

광고를 내림으로써, 나는 오늘 내 자신을 조금은 용서해 주었다.


  1. Favicon of http://yureka01.tistory.com BlogIcon yureka01 2009.11.03 21:14 신고

    인기블로그는 돈 될지 모르지만 저도 파워블로그가 아니라 광고비로 많이 벌진 못할거 같아서

    첨부터 광고는 안 실었어요..

    돈벌려면 블로그 할 시간에 신문이라도 돌리면 더 버는 걸요 ㅋ~

  2. Favicon of http://juliantime.net BlogIcon juliantime 2009.11.03 21:16 신고

    그 말씀이 맞는 것 같습니다. ^^ 저도 블로그로 돈을 벌 위인이 못 되어서요. ^^ 좋은 덧글 감사드립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