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non EOS 6D

 

천안아산역 근처, 불당동에는 지역들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대형 커피전문점 들을 이곳에서는 찾기 힘들다. 대신에 아이디어가 가득한 인테리어, 아늑한 분위기를 연출하는 소규모의 카페들이 제법 있는 편들이다. '카페거리'라고 해도 무방할 만큼, 다양한 카페들이 있다.

'세미의 더치스토리' 또한 이런 카페들 중 한 곳이다. 다른 카페들과 차별화 되어 있는 점이라면 '더치커피 전문점'이라는 것이다. '커피의 눈물'이라고도 불리는 이 더치커피는 차가운 물방울을 3시간 이상 떨어트려 만든다. 숙성의 과정도 있어서 '커피계의 와인'이라고 할 수 있다.

필자는 커피를 마실 때 무조건 시럽을 넣은 채 마시는 편인데, 더치커피는 시럽을 넣지 않아도 쓴맛이 덜하기 때문에 풍부한 커피맛을 그대로 즐길 수 있다.

 

Canon EOS 6D

 

필자가 더치커피를 처음 접한 것은 모 대형 커피 전문점에서였다. 몇 잔 정도를 한정으로 판매하는 곳이었는데, 그 부드러우면서도 풍부한 맛에 반해 한동안은 더치커피만 마셨던 것이다. 그러다가 불당동에서 우연히 더치커피만을 전문적으로 하는 카페를 발견했을 때 내심 놀라기도 했다.

 

Canon EOS 6D

 

Canon EOS 6D

 

Canon EOS 6D

 

Canon EOS 6D

 

Canon EOS 6D

 

Canon EOS 6D

 

크기가 큰 편은 아니지만 상대적으로 아늑함을 느낄 수 있는 인테리어다. 마치 고급스러운 살롱에 온 느낌이다. 남자들 보다는 여자분들에게 조금 더 어울릴 것 같다. 친구들 서너 명이 모여 수다를 떨기에 적당한 곳이다.

커피 가격은 싼편에 속한다. 아메리카노 한 잔이 점심 한끼 값 정도 되는 카페들도 즐비한데, 이곳은 아메리카노가 3천원이다. 그 밖에 유명한 커피들은 가격이 6천원 이상으로 올라가기도 하지만 사실, 실제로 커피를 마셔본다면 가격 이상의 값어치를 한다는 사실을 알 수 있을 것이다.

Canon EOS 6D

 

Canon EOS 6D

 

곳곳에 아기자기한 소품들이 놓여있다. 이 카페는 여자분이 운영하고 계신데, 커피에 대한 열정이 대단하신 분이라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커피도 숙성의 과정이 있으며, 그에따라 맛이 미묘하게 달라지고, 그래서 커피를 만드는 것이 즐겁다는 것이다. 내가 생각할 때, 커피를 만든다고 하면, 이정도의 열정과 즐거움은 지니고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래야지만 카페를 운영하는 사람도, 그리고 그 카페를 찾는 손님들도 즐겁기 마련이다.

 

Canon EOS 6D

 

Canon EOS 6D

 

더치 커피를 만드는 기계가 놓여있다. 운이 좋다면 커피를 내리는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다. 더치 커피 원액을 병에 담아 살 수도 있다. 가격은 25000원 부터. 선물용 병과 일반 병 둘 중에 하나를 선택해서 담아 갈 수 있다.

 

대형 커피점의 장점이라면 줄기차게 앉아 시간을 죽칠 수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문제는 그런 대형 커피점의 상술에 있다. 원체 비싼 가격의 커피를, 할인이랍시고 포인트를 차감해서 파는 것도 웃기는 일이다. 커피 맛은 같은 체인점이라 해도 천차만별이다. 언제부턴가 아메리카노가, 스타벅스가 유행했고, 이제는 사람들 손에 테이크 아웃 컵을 들고 다니지 않는 사람을 볼 수 없을 정도이다. 그래서 어쩌면 이런 조그마한 '카페'가 더 돋보이는 지도 모른다. 일단 커피의 질부터가 틀린 것이다. 예컨대 대량 생산 한 공산품과, 수제품의 차이랄까. 어쨌든 언젠가 불당동을 찾을 일이 있는 분들이라면, 이곳은 한 번쯤 꼭 들러봐야 할 필수 코스라고 볼 수 있다. 불당동에 뭐 볼 것이 있느냐? 고 누가 묻는다면, '더치 스토리'에서 더치 커피는 한 번 마셔봐야 해, 라고 자신있게 대답할 수 있을 정도니까.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