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이 좀 과격했다. 그래도 나는 이 글은 꼭 쓰고 싶다. 아마 대다수의 인터넷 매체들은 자신들만은 '찌라시'가 아니라고 생각할지도 모른다. 그들은 자신들이 '정론'을 펼치고 있으며, 대중에게 공정하다고 생각할 것이다. 솔직히 누구나 착각은 한다. 그것이 '인터넷 언론 매체' 일지언정.

한때 채팅방에 들어가면 '안녕하세요' 라고 인사하던 시절이 있었다. '하이' 이러면 버릇없다고 채팅방에서 강퇴당하던 90년대 초반이다. 그 때도 물론 난잡하게 활동하던 사람들이 있었지만 그 안에서도 일종의 예의라는 것이 있었다.
그 시절의 '사용기'나 '감상기', '소개기' 등은 지금 생각해봐도 세련되었다는 생각이 든다. 공정하고, 느낀점을 최대한 객관적으로 표현하려 함과 동시에 개성도 있었다. 그 때는 정말로 '정보'를 얻고 있다고 생각했다. 내가 읽고 있는 글 하나하나는 모두 '정보' 였던 것이다. 그런 글들을 '캡춰' 해두고, 메모장에 복사해 두고두고 읽은 적도 있었다. 그런 시절이 있었다.

지금은 어떤가. 기사거리라고 클릭해서 봤는데 맞춤법 틀리는 것은 예사다. 오타 정도는 눈감아 줄 수 있다. 급하게 쓰다보면 오타정도야 있을 수 있겠지. 그런데 맞춤법이 틀린다는 것은 심각한 문제다. 그것뿐인가? 문장의 문맥이 어색해서 이 기사를 쓴 사람이 글을 쓰는 것에 대해 눈꼽만큼이라도 배웠는지조차 의심스럽다.
정보또한 제대로 된 정보를 접하기 힘들다. 어디 외국 매체를 번역해왔는데 그 번역이 오역이 되어 있는 경우가 종종 있다. 이런 경우, 차라리 그 기사에 딸려 있는 '덧글'이 더 읽을만 하다.
낚시성 제목에 내용은 뭣도 없는 기사들을 보면 피가 거꾸로 솟는 기분이 든다. 마치 예고편의 화려한 액션을 보고 그 영화를 보러 갔는데 예고편의 액션이 전부인 영화를 본 것 같은 기분이다. 이 경우는 돈이 아깝겠지만 낚시에 걸려들어 읽은 기사를 보고 난 후에는 시간이 아깝다.

이런 영양가 없는 기사들은 인터넷 난독증을 양산한다. 제대로 된 글이 없으니, 제대로 읽지를 못하는 것이다. 명색이 다수의 대중들에게 알려야 하는 글이라면 세련미까지는 아니더라도 기본은 되어 있어야 하는데 그 기본조차 되어있지 못하니 대중들은 점점 난독증에 걸려서 이게 무슨 글인지 이해를 못하게 된다. 그럴 수 밖에 없다. 기사들 조차 이해할 수 없는 글들이 태반이니까. 최대한 옳게 이해하려 해도, 그 범위는 한정되어 있어서 내 생각에 '이해' 라는 조각을 그저 억지로 끼워맞춘 것에 불과하다. 안타까울 따름이다.

나는 소위 말하는 인터넷 얼론 매체들에게 한 가지 부탁하고 싶은 것이 있다. 공정성? 기대하지도 않겠다. 제발 낚시성 기사나 이해불가 기사들은 좀 지양해주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최소한 기본적인 정보전달의 기능만은 충실하게 해주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이해할 수 없는 이상한 글들을 읽은 사람들은 나중에 그것에 익숙해져서 결국 제대로 된 글 조차 이해하기 힘들어지는 것이다.

앞으로 인터넷 매체들은 더 많이 생겨날 것이다. 일자리 창출에는 기여할지 몰라도 질은 더 떨어질 것이라는 생각이 드니 기분이 우울해진다. 정확한 정보전달이야말로 언론이 가져야 할 미덕이자 모토여야 한다. 독자들도 주의해야 한다. 좋은 글과 나쁜 글을 걸러서 읽어야 하는 습관을 길러야 한다. 아니다 싶으면 얼른 버리는 것도 좋다. 인터넷이 발전되어 더 많은 정보와 더 편리해질 것이라는 기대는 이미 깨진지 오래다. 인터넷은 마치 옛날 난지도 쓰레기장 같다. 정보의 무덤이 바로 인터넷이다. 그러니 우리는 무덤속에서 보물을 찾아 헤매는 것과 다름 없다. 그리고 우리는 이러한 보물을 찾아 모험을 하기에는 글쎄, 너무 바쁜 삶을 살고 있는 것 아닐까?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