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NTAX K-5

 

똑딱이 하나가

 

필요했다. 요즘은 세상이 각박해져서, DSLR을 들이대면 먼저 경계부터 하는 것이다. 똑딱이는 그렇지 않다. 대부분 똑딱이에 의심을 갖는 사람들은 드물다. 그냥 어디 관광객쯤으로 생각하거나, 혹은 비전문가 취급을 받을 수 있어서(그렇다고 내가 전문가라는 뜻은 아니지만) 편하다. 무엇보다도 어떤 순간의 찰나를 촬영하고 싶을 때 신속하게 카메라를 꺼내서 촬영할 수 있다.

그래서 나는 똑딱이 하나를 구입했다. LEICA 글자가 새겨진 파나소닉의 LX7이 바로 그 주인공이다.

 

만약 LX시리즈에 LEICA 글자가 없었다면

 

LX시리즈는 그냥 묻혔을지도 모른다. 라이카에서 LX시리즈와 동일모델은 D-LUX 시리즈를 발표하고, 그래서 파나소닉은 '명품'이미지 반열에 올랐다. 어쨌든 카메라를 잘 모르는 사람들도, '라이카'라는 명칭정도는 아는 세상인 것이다. 칼짜이즈도 그렇다. 칼짜이즈의 빨간색 T* 마크는 굳이 설명을 하지 않아도 이 렌즈가 '비싼'렌즈라는 것 정도는 짐작할 수 있을 것이다.

어쨌든 파나소닉의 LX시리즈는 라이카 렌즈를 달았다. 아니, 좀 더 정확하게 말해볼까? 라이카 '검수(혹은 인증)' 렌즈를 장착한 것이다. 이것을 '라이카 렌즈'로 말해야 할지, 아니면 '라이카 인증 렌즈'라 해야할지는 여러분들의 판단에 맞기겠다. 나는 그냥 마음편히 '라이카 렌즈'라고 생각하기로 했다.

 

LX7을 생각하고 있다면

 

아마 소니의 RX100도 함께 고려했을 것이다. 더 큰 센서, 칼짜이즈 T* 코팅 렌즈, LX7의 두 배에 달하는 화소수. 어딜보다 LX7을 압도하는 스펙이다. 크기도 더 작다. 그러나 여러분들은 선뜻 소니의 RX100을 선택하지 못하고 있다. 그 이유는 무엇인가? 아마도, 생각보다 비싼 가격 때문일 것이다. LX7은 현재 인터넷 최저가 47만원대에 머물고 있다. 소니의 RX100은 70만원을 훌쩍 넘는다. RX100을 살 돈이면 쓸만한 미러리스에 렌즈하나, 혹은 보급형 DSLR에 번들렌즈 하나는 장만하고도 남을 것이다. 아무리 화질이 좋다해도 똑딱이는 똑딱이. 이쯤에서 딜레마가 생긴다.

 

LX7이냐 RX100이냐를 고민한다면

 

그건 유저들의 용도에 따라 판단하라고 권하고 싶다. 예를 들어 LX7은 F1.4라는 가장 밝은 렌즈값을 가진다. 광학 3.8X의 망원인 90mm구간에서 최대 조리개 값은 F2.3이다. RX100의 경우는 그보다 더 어둡다. 최대 조리개값은 F1.8, 망원에서 최소조리개 값은 F4.9로 더 어둡다.

LX7은 광각 24mm, RX100은 28mm다. 다만 화소수는 LX7이 1010만화소. RX100은 2020만화소로 두 배. 별 의미는 없겠지만 LX7은 기본 ISO80의 감도를 가지고있으며 소니의 RX100은 확장 ISO80, 기본은 ISO100이다.

 

이쯤에서 혼란이 온다면

 

여기서 대충 결정을 내려주겠다. 만약 여러분이 DSLR을 가지고 있다면 LX7이, 그렇지 않고 앞으로도 DSLR을 추가할 계획이 없거나 간단히 고품질의 이미지를 원한다면 RX100이 좋다.

나는 DSLR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그리고 이후에 이야기할 '조작성'이라는 측면, 그리고 여러 다양한 이유에서 LX7을 구입했다.

 

 

PENTAX K-5

 

본인의 똑딱이 구입 조건은 다음과 같다. 일단 디자인이 이쁠것, 조작성이 좋을 것 등이다. 어차피 화질은 DSLR이 있으니 큰 문제가 되지 않았다. 그렇다고 LX7의 화질이 구리냐하면 그렇지 않다. 요즘 카메라들. 얼마나 사진 잘 나오는가. RX100이 더 화질이 좋을 뿐, LX7의 화질이 구린 것은 아니다.

LX7은 일단 조작성이 간편하다. 대부분의 필요한 버튼들이 밖으로 나와있다.

 

 

PENTAX K-5

 

ISO와 화이트밸런스 버튼만으로도 충분히 편리한데 FN버튼에 자주쓰는 기능 하나를 더 추가할 수 있으니 DSLR을 만지는 기분으로 촬영이 가능하다. 게다가 내장 ND필터는 정말이지 편리한 기능이 아닐 수 없다.

 

PENTAX K-5

 

조리개링이 렌즈에 붙어있어 DSLR처럼 조리개를 렌즈에서 조절할 수 있다. 아쉬운 점은 조리개값이 F8까지만 지원된다는 점이다.

 

또한 1:1, 4:3, 3:2, 16:9 모드를 편리하게 조절할 수 있다.

 

 

DMC-LX7

 

1:1 모드

 

 

DMC-LX7

 

4:3 모드

 

 

DMC-LX7

 

3:2 모드

 

 

DMC-LX7

 

16:9 모드

 

똑딱이가 왜 필요한가

 

라고 누가 묻는다면, 스냅에는 똑딱이만한 것이 없기 때문이다. 찰나를 담기위해서는 똑딱이가 최고다. 그래서 내게 우선순위는 조작성, 편의성이었다. 색감은 어차피 후보정과정으로 커버할 수 있다. 나는 후보정이야 말로 사진생활의 가장 핵심적인 즐거움이 아닌가 생각한다. 필름시절로 돌이켜보면 '암실' 작업이기 때문이다.

지금부터 올라갈 LX7의 사진들은 모두 후보정이 된 사진들이다.

절대로 오리지날 LX7은 이 색감이 아님을 주의하자. LX7의 색감은 개인적으로 다소 취향이 아닌, 밝고 경쾌한 색감을 갖는다. 내 개인적은 취향은 컨트라스트가 강하고 채도가 빠진, 무거운 색감이다. 이 결과물들을 보고 LX7을 구입해야할지 말아야할지는 여러분의 판단이다.

일단 사진부터 감상해보자.

 

DMC-LX7

 

DMC-LX7

 

DMC-LX7

 

DMC-LX7

 

DMC-LX7

 

DMC-LX7

 

DMC-LX7

 

DMC-LX7

 

DMC-LX7

 

DMC-LX7

 

DMC-LX7

 

DMC-LX7

 

DMC-LX7

 

DMC-LX7

 

DMC-LX7

 

 

DMC-LX7

 

DMC-LX7

 

DMC-LX7

 

DMC-LX7

 

DMC-LX7

 

DMC-LX7

 

DMC-LX7

 

일단 24mm에 16:9 와이드 비율의 장점이 잘 나타난다. 화질도 상당히 좋다. 이정도면 똑딱이 치곤 상당한 수준이다. 소니의 RX100이 이보다 더 잘 나올 수 있을까? 물론 두 배의 화소수에 센서도 훨씬 크니 더 잘나오긴 하겠지만 똑딱이 본연의 임무에서는 1010만화소의 LX7도 충분하다.

요즘 카메라 리뷰를 보면 저 먼 곳을 촬영해서 크롭까지 하면서 해상력이니 보케니 선예도니 이런 것들을 비교하는데 나는 이런 비교를 참고는 하지만 그렇게 비중을 두지 않는다. 카메라는 해상력, 보케, 선예도로 판단하는 것이 아니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특히 똑딱이는 편의성, 활용성에 비중을 둬야한다. 편리한 조작, 무리없는 화질을 가진 LX7은 이런 용도에 가장 적합하다. 사진은 찍기 나름이지 스펙이 사진을 결정짓지는 않는다.

게다가 우리는 가격도 염두해두지 않으면 안된다. 50만원이 채 안되는 가격으로 이정도의 편의성과 화질을 가진 똑딱이는 파나소닉 LX7이 거의 유일하다. 무리가 없다. 순간의 찰나를 기록하는데 2020만 화소면 더 좋겠지만 1010만 화소로도 충분히 담아 낼 수 있다.

만일 여러분들이 LX7을 고려하고 있다면, 이 카메라는 충분히 여러분들의 니즈를 충족시켜 줄 수 있을 것이다. 단, 메인바디가 없다면 소니 RX100도 충분히 고려해볼만하다. 그러나 RX100의 가격이 70만원정도라면 차라리 보급형 DSLR을 하나 구입하는 것이 더 현명할지도 모른다.

물론 LX7의 단점도 있다. LX7이 광각에서 접사를 했을 때 미세하게 후핀이 난다는 이야기가 있다. 본래 이런 방식의 똑딱이가 핀이 맞지 않는다는 것이 이상하지만 대부분은 파나소닉에서 펌웨어로 해결해 줄 것이라는 기대를 가지고 있다. 나는 실험을 해보긴 했지만 그렇게 크게 신경이 쓰이지는 않았다. 이 문제 또한 여러분들이 판단할 문제이다. 그 이외에 작은 센서, ISO80에서 보이는 미세한 노이즈 등등도 단점이라면 단점이라고 할 수 있겠다.

 

이러한 단점에도 불구하고

 

LX7은 훌륭한 스케치 도구이다. DSLR을 가지고 있으므로, 화질은 별 의미 없다고 앞서도 이야기를 했다. 중요한 것은 내가 담아내고자 하는 것을 언제 어디서든 스트레스 받지 않고 담을 수 있어야 한다는 점이다. LX7은 단점보다는 장점이 많은 카메라이며, 한편으로 오히려 단점이 적은 카메라에 속하지 않는가 하는 생각이다. 다만, 다음번에도 파나소닉 카메라를 또 살지는 의문이 남는다. 일단 색감이 내 취향이 아니다. 그 외의 자잘한 면에서 LX7은 아쉬운 점이 있지만 위에서 언급했던 '후보정의 즐거움'으로 만회하고 있다. 아마 RX100을 구입했어도 "다음 번에는 소니를 또 살지 의문이..."의 이야기를 꺼냈을지도 모른다.

 

만약 아직도 LX7과 Rx100그리고 후지의 X10등과 고민을 하고 있다면, 나는 이렇게 이야기해주고 싶다.

 

가장 합리적인 소비를 하라. 내게 지금 필요한 카메라가 어떤 것인지 용도를 생각해보는 것이다. 그러면 답은 나온다. 내게는 LX7이 가장 합리적인 소비였으며, 크게 후회하지 않는다. 신속한 촬영을 위해 필수적인 것은 화질이 아닌 조작의 편의성임을 감안할 때, LX7이외의 다른 대안은 없다는 것을 알 수 있을 것이다.

 

  1. sss 2013.04.30 02:56 신고

    RX100화질이요 걍 dslr이나 미러리스에 번들물린것보다는 화질좋은데요? ㅎㅎㅎ센서차이나도 칼렌즈는 칼렌즈에요 솔직히 휴대성+화질 따져보면 RX100만한것도없죠 확실히 할건 하자는 생각에 댓글달아봅니다. slr클럽 가서 리뷰어들 글보시면 금방 알텐데 말이죠. 소니를 옹호하는게 아니고 잘못된 정보를 가지고 계신것 같아 그러는 겁니다. 물론 저도 서브를 산다면 렉칠이를 살것같네요 다른거 화질 뭐 필요없고 일단 24mm 광각이 맘에들고 1.4에서 나오는 셔속확보찬스(아웃포커싱의 의미보다는 감도를 덜올릴수있다는데 의미가 있겠죠), 빠릿빠릿한 af검출능력(파나 카메라들이 전체적으로 빠르죠) 정도가 맘에드네요. 가격도 좋고^^

  2. 덴버 2014.01.18 10:11 신고

    가장 현실적인 리뷰를 본 것 같아서 좋네요.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