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non EOS 6D


사진관련(혹은 카메라 관련) 커뮤니티에 소위 1면에 올라오는 사진들을 보고 있자면, 때로는 헛웃음이 나올 때가 있다. 

반쯤 벌거벗은 여인네들의 사진 밑으로 그러한 사진의 의미를 강제적으로 부여하려는 듯 적어놓은 오글거리는 문장들을 볼 때면, 심지어 공허해지기까지 한다. 덧붙이자면, 그런 사진들의 밑에 붙는 덧글들, 그러니까 "좋은 시선", "아름다운 모습" 등의 칭찬 일색 글들은 사실 '사진을 찍는 것에 대한' 근본적인 질문을 던지게끔 만들기까지 한다. 


우리는 왜 사진을 찍는가. 


그보다 선행되어야 할 질문이 있다. 그것은 아마도 사진을 찍기위한 도구, 즉 카메라 혹은 장비에 대한 의문일 것이다. 

나는 (보급형이라고는 해도) 적잖은 금액을 투자하여 풀프레임 카메라를 구입하기까지 수많은 시간들을 고민에 고민을 거듭했다. 그러한 고민은 내가 돈이 없어서도 아니고, 그렇다고 카메라가 없는 것도 아니었기에 스스로 풀프레임 카메라에 대한 필요성을 납득시키기 위한 하나의 과정이었고, 결과적으로 나는 몇 달 간을 심사숙고 한 뒤에 그것도 보급형 풀프레임에 단렌즈 하나를 구입한 것이다. 

풀프레임 카메라는 필름 시절을 디지털로 복기시킨 것과 다름없다. 아날로그적인 판형을 강제로 디지털화 시킨 것이다. 그렇다면 애초부터 필름을 접해보지 못한 사람들에게 '풀프레임 카메라'란 어쩌면 다른 이들에게 과시하고자 하는 욕망을 대변하는 수단으로 전락해버린 것은 아닐까. 그런 생각이 들자 조금은 슬픈 생각이 들었다. 필름카메라가 몰락하지 않았다면, 우리는 아직도 저렴한 가격에 '풀프레임' 카메라로 신중하게 사진생활을 했을 것이다. 


비싼 돈을 지불하고 카메라를 구입했는데, 정작 찍어야 할 피사체가 마땅치 않다면 그보다 더 당혹스러운 일은 없을 것이다. 눈앞에 보이는 것은 그저 누구나 찍는 평범한 꽃과, 나무와 구조물 밖에 없다면 기백만 원을 투자하여 구입한 장비는 아무런 의미가 없을 것이다. 같은 취미를 가진 다른 누군가를 열광시키기 위해, 그리고 '본전'이라도 뽑자는 심정으로 모델촬영을, 때론 선정적이기까지 한 사진들을 찍어 커뮤니티에 올리고 싶은 욕망을 이해 못하는 바는 아니다. 그러나 요즘 유행하는 말로 대신하자면 그런 사진들에게서 '영혼'이란 보이지 않는다. 


무슨 개소린가. 사진에 영혼이라니. 어쨌든 취미 생활은 존중받아야 하고, 그래서 내가 무슨 피사체를 찍든 그것이 타인에게 어떤 영향을 미친단 말인가. 사진은 사진일 뿐. 즐기면 그만이 아닐까, 라고 항변할지도 모르겠다. 그것도 물론 이해할 수 있다. 

그러나 한편으로 그렇게 공허한 셔터질을 해댔을 때 느껴지는 만족감 이면에 다가오는 허무함은 어쩌란 말인가. 허무함을 느끼지 못한다면 상관없지만, 그런 사진을 감상하는 것만으로도 시간낭비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는 것이다. 사진이 말하는 바가 무엇인지 사진을 감상하는 이들이 알지 못한다면, 그 사진은 피사체에 대해 충분히 고민을 하지 않고 찍은 '공셔터'에 불과한 것이다. 나 혼자 감상하는 것이 아닌, 다수의 사람들이 사진을 감상한다면, 사진을 찍는 사진가들은 피사체에 대한 고민이 선행되어 있어야 하는 것이 예의라고 나는 생각하는 것이다. 


내가 풀프레임 카메라를 구입한 뒤, 한 가지 좋았던 점은 피사체에 대해 좀 더 고민할 수 있는 범위가 더 넓어졌다는 것이다. 크롭바디에 비해 표현할 수 있는 방법들이 좀 더 다양해진 것이다. 풀프레임에서 그 어떤 화각의 손실도 입지 않은 50mm의 화각이 때로는 풍경에, 때로는 스냅 촬영에 유용하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을 때, 나는 렌즈 하나로 가능한 다양하게 표현할 수 있는 방법들을 연구하게 된 것이다. 뭐랄까, 크롭바디를 이용했을 때보다 좀 더 풍요로워졌다고나 할까. 그런데 일전의 모 커뮤니티의 6D에 대한 '기기적 논쟁'들을 보면서 결국 상급기종보다 '약간 불편할' 지언정 결과물에 차이는 없는데 왜 이러한 논쟁들이 생겨나는지에 대해 나는 이해할 수 없었다. 결국 이러한 나의 몰이해는 "도대체 이 수많은 사람들이 어째서 저렇게 비싼 장비들을 가지고 있는가"에 대한 의문으로까지 확장되어갔다. 개중에는 물론 상업작가나 프로작가들이 포함되어 있겠지만, 대부분은 나와 비슷한 '취미 생활'의 범위에서 벗어나지 못했을 것임에도 불구하고 때론 왠만한 차 한 대 값 정도 되는 장비들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을 보고 있자면 부럽다기 보다는 "무엇을 찍으려고?"라는 의문이 앞서는 것이다. 


나에게 있어 장비란, 사진과 연관이 된다. 아빠백통, 엄마백통이 아무리 좋고, 캐논 유저라면 꼭 써봐야 하는 렌즈라 할지언정, 내가 망원렌즈를 이용할 일이 없다면 그 렌즈는 내게 필요한 렌즈가 아니며, 당연하게도 구입할 이유가 없는 것이다. '뽀대'가 난다고 해서 백통을 구입한다면, 그보다 더 낭비는 없는 것이다. 


내가 풀프레임 카메라를 구입하면서 단순히 50mm 단렌즈 하나만을 구입한 이유는 광각 풍경사진으로는 이미 펜탁스가 있기 때문이었다. 풍경 사진의 용도에 있어서 펜탁스 카메라의 색감을 따라올 기종은 나는 아직 찾지 못했다. 캐논 카메라는 예쁘고 매력적인 색감을 가지고 있지만, 문제는 그 예쁘고 매력적인 색감이 내가 볼 떄 풍경사진에서는 어떤 종류의 '이질감'을 가지고 있다는 것이다. 아마도 내 눈이 적응이 덜 됐기 때문이겠지. 


좋은 장비가 좋은 사진을 만들어 낼 수 있다. 그것은 '분명한 팩트'인 것이다. 그러나 나쁜 장비 또한 좋은 사진을 만들어 낸다. 사실 요즘의 장비들은 어느 것 하나 나쁜 사진을 만들어내는 것은 없다. 다만 이제는 사진의 화질이나 색감이 아닌, '어떤 사진'을 '표현'해야 할까, 의 문제인 것이다. 좋은 장비가 좋은 사진을 뽑아 낼 수는 있을지 몰라도 '이야기가 있는' 사진을 만들어 낸다고는 볼 수 없다. '이야기가 있는' 사진을 만들어 내는 것은 카메라가 아닌 사진가이기 때문이다.


그러니 비가 오는 날은 카메라를 제습함에 넣어두거나 방 안에서 음식사진을 찍는 것이 전부라고 생각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우산을 쓰고, 카메라를 메고, 밖으로 나온다면 보다 많은 '이야기'들을 찍을 수 있는 것이다. 그렇다. 이제는 '피사체'가 아닌 '이야기'를 찍어야 할 시점이 온 것이 아닐까. 그렇다면 미래의 언젠가, 비가 오던 어떤 날의 사진을 다시 뒤적거렸을 때, 그때의 이야기들이 생각나며 미소를 지을 때가 올 수도 있으니 말이다. 




  1. 2013.07.09 08:10

    비밀댓글입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