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ogle+ 라는 것이 생겼다. 구글에서 제공하는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로 보면 된다. 페이스 북과 트위터를 견제하기 위한 서비스라는 것은, 위의 스크린 샷으로만 봐도 충분히 알 수 있다.

구글은 예전에도 이와 비슷한 서비스를 제공 한 적이 있었다. 구글 웨이브, 버즈 같은 서비스 말이다. 그리고 이 서비스들을 국내에서 제대로 이용하는 유저들은 드물다. 그래서인지 구글은 지난 소셜 서비스를 개량/발전 시키는 대신, 새로운 서비스를 만들었다. Google+ 가 그렇다. 뒤에 '프로젝트' 라는 말까지 덧붙였다.


구글 플러스에 로그인 한 화면이다. 구글의 문제는 바로 '초대장' 에 있다. 초대장이 없으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없다. 만약에 구글이 이 서비스를 페이스 북 만큼이나 활성시키고자 했다면 초대장제도는 구글의 발목을 잡을 수 밖에 없다. 뭣하러 거추장스럽게 초대장을 얻으러 다녀야 하는가.

인터페이스는 페이스의 그것과 별다를 것이 없다. 서클이라는 서비스가 있지만 '즐겨찾는 친구'를 인터페이스만 바꿔 놓은 버전이라고 보면 된다. 라이브 웹캠을 이용한 '수다방' 이라는 것이 있는데 사실 대한민국에서 '라이브 웹캠'을 얼마나 이용하겠는가? 일단 대부분의 소셜 네트워킹 서비스가 모바일로 넘어온 이상, 페이스 타임, 영상통화 같은 것들이 있기에 PC상으로는 큰 효용이 없어보인다. PC로 영상채팅을 하려면 이미 다른 편리한 서비스들도 많다. 이를테면 네이트 온이나 MSN 같은 것들도 영상채팅을 지원한다.

구글의 새로운 소셜 네트워킹 서비스인 Google+는 '구글 이용자'들을 끌어들여 소셜 네트워크의 강자가 되겠다는 구글의 야망이 보이지만 현실의 장벽은 두껍기 짝이 없다. 일단 국내에서는 페이스 북이 선점하고 있다. 트위터나 페이스 북이 국내에서 성공 할 수 있었던 가장 큰 이유는 김연아를 비롯한 유명 스타들이 이용을 했기 때문이라고 개인적으로 생각한다. 만약에 Google+가 국내에서 성공하기 위해서는 이와 같은 '영향력' 있는 스타들이 이용을 해야 한다. 그렇지 않다면 페이스 북을 Google+가 이겨낼 방도는 없다. 그저 구글의 '실험적인' 소셜 네트워킹 서비스 중에 하나로 전락해 버릴 수 있다. 또하나 난점은 위에도 언급했던 초대장 제도이다. 베타 서비스인지는 모르겠지만 초대장 제도는 사실 서비스 확산에 도움은 되지 못한다.

구글이 Google+ 를 성공시키려면, 적어도 국내에서 사용자들을 끌어모으기 위해서는 획기적인 무엇인가가 있어야 한다. 현재로서는 획기적인 무엇인가는 찾기 힘들다. 단지 번거로운 인터페이스만 보일 뿐이다. 지적했던 단점들을 보완하지 못한다면, 구글 웨이브, 버즈와 같이 기억에서 잊혀져 갈 서비스 중에 하나로 남게 될 것이다. 사실, 구글은 다양한 분야에 발을 뻗히고 있지만, 안드로이드와 지메일을 제외하면 국내에서 크게 히트한 상품은 없다. 구글 맵 정도가 그 뒤를 따르고 있지만 이마저도 다음과 네이버하고 경쟁해야 한다. 새로운 실험정신은 좋지만, 국내 IT의 다양한 특수성을 감안해보건데, 정말로 획기적이거나, 수많은 스타들이 이용하지 않는 한, 성공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1. 2011.07.14 00:10

    비밀댓글입니다

  2. 2011.07.14 00:10

    비밀댓글입니다

  3. 2011.07.14 00:10

    비밀댓글입니다

  4. 2011.07.14 00:11

    비밀댓글입니다

  5. 2011.07.14 06:17

    비밀댓글입니다

  6. 치노엄마 2011.07.15 10:48 신고

    크롬에서 이용하시되 관련 플러그인 몇개 더 깔고 사용해 보세요.
    UI가 엄청나게 편합니다.
    나머지도 몇가지 반론하고 싶지만 바빠서 이만...


국내 최초의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라고 볼 수 있는 '싸이월드'를 기억해보자.
싸이월드는 '접대'로 대변되던 '인맥'관리에 있어서 새로운 개념을 선보였다. 사람들은 자신의 '미니홈피'에 생활을 공개하고 '친구'들과 그 생활을 공유하였다. 여기서 한가지 주목할 점은 싸이월드는 생각보다 폐쇄적인 서비스라는 것이다.
사람들이 어떤 사람의 사생활을 공유하려면 '친구'로 등록되어 있어야 했다. 그렇지 않으면 기본 프로필 조차도 볼 수 없다. 싸이월드의 성공 이면에는 이러한 폐쇄성이 밑받침 되어 있었다. 한 개인의 사생활을 보기 위해 그와 친구추가를 하기 위한 과정이 필요하고 그 과정에서 '친목'의 정도가 결정된다. 그러니까 '아는사람들'끼리의 친목인 셈이다.

페이스 북이 어느날 혜성처럼 등장했다. 페이스 북은 싸이월드의 폐쇄성과는 정반대의 개념으로 접근했다. 친구추가의 과정이 필요한 것은 마찬가지였지만 페이스 북의 친구추가는 훨씬 간단하다. 친구추가를 요청하면 거절하는 경우가 거의 드물기 때문이다. 그 이유는 이렇다. 싸이월드가 아는 사람들 간의 친목의 공간, 즉 원래 있던 인맥을 더욱 견고하게 만드는 공간이라면 페이스 북은 새로운 인맥을 생산해내는 공간이기 때문이다. 트위터와 마찬가지로 '더 많은' 친구가 있을 수록 그 사람의 인기도가 결정된다. 게다가 싸이월드와는 달리 전 세계의 사람들, 인기스타들과도 친구를 맺을 수 있다. 그야말로 페이스 북은 개방화 소셜 네트워킹의 정점에 올라 있는 것이다.

그러나 여기에서 한 가지 문제가 발생한다. 이러한 '개방화'가 역으로 족쇄를 채우고 있는 것이다. 더 큰 문제는 이러한 SNS 이용자들이 자신이 스스로에게 족쇄를 채운다는 사실을 인식하지 못한다는 것이다. 일례로 직장인들이 두 개 이상의 복수 트위터 계정을 이용하고 있다는 사실이 이러한 '족쇄이론'을 뒷받침해준다. 복수의 트위터 계정을 이용하는 사람들은 개인적인 일상을 이야기하는 계정과 '직장상사'에게 보여줄 계정이 필요한 것이다. 이미 회사에서도 SNS의 중요성을 인지하고 있으며, 자신들이 고용한 직원들의 사생활을 알기위해 SNS 만큼 좋은 것도 없기 때문이다.

그 유명한 조지 오웰의 1984를 복기해볼 필요가 있다. SNS는 빅 브라더의 21세기 버전이다. 우리는 다수의 익명에게 우리의 삶을 그대로 개방하고 있다. 거기에는 최소한의 안전장치도 보장되어 있지 않다. 말하자면 우리는 인터넷에서 스스로 벌거벗고 있는 것과 마찬가지다. '다수의 친구들'을 가지고 있다는 일종의 '허세'가 그 원인이다. 한 사람의 이념이 어떤지를 알기위해 고문을 할 필요도 없다. 단순히 자신이 SNS에 쓴 글을 보여주기만 하면 된다. 말이 익명이지 최근의 스마트 폰들은 전부 위치 정보를 트위터나 페이스 북에 보내는 기능을 하고 있다. 우리가 가진 스마트 폰에는 그렇다, GPS가 달려있고, 내가 어디 갔는지에 대한 모든 정보를 사람들에게 끊임없이 알려주고 있다.
결론을 말하자면 조지 오웰은 위대한 예언가였다. 모든 것이 1984보다 더 훌륭하게 자신을 감시하게끔 만들어주고 있다. 그리고 우리는 스스로의 발목에 강력한 족쇄를 채우고 있다. 마치 마약같다. 내 생활이 공개가 되고 있는 것을 알면서도, 우리는 SNS에서 벗어 날 수 없다. 현대인에게는 당연히 친구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소통'이 요즘 세상의 화두로 떠오르고 있고, 소통을 하기 위해서는 나를 드러내야 한다. 그러니 이 모든 것들, 익명성, 개방성 같은 것들은 결국 우리를 옭아매는 족쇄로 작용한다.

                                <사진 출처 : http://www.netcharles.com/>

그러는 필자도 트위터와 페이스 북에 의해 스스로 족쇄를 채웠다. 이런저런 이유로 벗어나기가 쉽지 않다. 그러니 여러분들에게는 이 글의 가장 정확한 예가 바로 필자일 수도 있다. SNS의 단점들을 인식하고 있으면서도 거기에서 벗어날 수 없는 것이 바로 필자이기 때문이다. 모든 것이 모순인 세상. 음모론자들이 생각하기에는 아마도 정부가 사람들을 감시하기에 가장 좋은 세상이 바로 지금이라고 주장 할 수도 있겠다. 누가 알겠는가? 정말로 그런 세상이 지금일지. 조지 오웰이 지금까지 살아있다면 무슨 생각을 했을까? 아마도 트위터에 "그것보세요. 제 소설에 등장한 빅 브라더는 바로 여러분입니다."라고 말했을 것이다. 그렇다. '빅 브라더'는 바로 이 글을 읽고 있는 당신들이다. 세상은 모순으로 가득차 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