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백하건데, 나는 근래들어 K리그를 본 적이 없다. 그도 그럴 것이 K리그는 언제 중계를 하는지, 중계는 해주는지 조차 모르기 때문이다. 어떤 선수가 어떤 활약을 했는지 뉴스에 나오지도 않는다. 그냥 K리그가 있다는 정도만 알 수 있을 뿐이다.

우리는 K리그의 정보에 허기져 있다. 일단 언론부터 문제다. 프리미어 리그, 프리메라리가 같은, 사실 우리와는 조금 동떨어진 나라의 리그에 대한 소식은 물밀듯이 쏟아져 나온다. 물론 한국인 프리미어리거 같은 선수들이 있으니 그 관심도가 높아진 면도 있지만 그와는 동떨어진 '메시', '호날도' 같은 선수들의 소식들은 1면을 장식하면서도, K리거들의 소식은 찾아 볼 수 없다. 기껏해야 승부조작 같은 불미스러운 일들이나 일면을 차지 할 뿐이다.

나는 우리나라 프로 스포츠 시스템에 불만이 많다. 그 중에 하나가 이천수다. 나는 이천수가 국내 프로리그, 그리고 국대에 뽑히지 않는 것이 영 불만인 것이다. 속된 말로 나는 이천수를 '실드' 쳐주고 있는 것이다.
이전에도 비슷한 포스팅을 한 적이 있지만 국내 프로 스포츠는 너무 점잖은 면이 있다. 유교사상의 영향이 있을지도 모르겠다. 선수들은 너무 점잖고, 예의바르다. 화가 나도, 화를 억누른다. 예전에 기아의 로페즈가 화를 참지 못해 신경질을 부렸을 때, 그는 벌금을 냈다. 이천수는 관중들에게 가운데 손가락을 들었다가 온갖 비난을 들어야 했다.

스포츠는 '투쟁'이다. 프리미어 리그의 역사를 간혹 보여주면 그런 사실을 알 수 있다. 해외에서는 라이벌 팀에게 온갖 비난을 쏟아붓는다. 많은 사람들이 지역감정은 좋지 못하다고 말하지만, 스포츠에 있어서는 예외로 두어도 괜찮다는 생각이 든다. 내가 사는 고향을 응원하는 것과 지역감정이 도대체 어떤 의미가 있다는 말인가?

스포츠 선수들은 자신들의 감정을 표출할 수 있는 권리가 있다. 만루 홈런을 맞으면, 글러브를 집어 던질 수도 있다. 팬들이 자신을 비난 하면, 그래, 가운데 손가락을 들 수도 있다. 진심으로 사과를 하고, 징계를 받고, 그렇다라도 관중들은 그 선수를 욕할 것이고, 예상컨대 다음 경기에서도 그 선수를 욕하기 위해 또 경기장을 찾을 수도 있다. 이천수가 관객들에게 욕을 한 것을 두둔하는 것이 아니다. 우리나라에는 이천수처럼 '튀는' 선수가 필요하다는 점이다. 한국 스포츠에는 너무도 많은 규제들이 존재한다. 이러한 규제를 정하는 것은 '협회'들이고, 결국 '협회'는 자신들의 권력을 보여주는 것이며, 그 희생양들은 선수보다는 관객들이다.

스포츠 경기를 보는 재미 중에 하나는 선수들의 모습이다. 화를 내고, 싸우고, 즐거워하고, 이런 모습들에서 관중들은 카타르시스를, 대리만족을 느낀다. 그리고 선수 자신들도 스트레스를 푸는 것이다. 단지 자신들의 권력을 보여주기 위해 이런저런 규제들을 만들어 내는 것은 옳지 못하다. 우리는 선수를 비난 할 권리도, 선수들은 자신들의 감정을 분출할 수 있는 권리가 있다.

과거 이천수의 행동은 분명 문제가 있었다. 그러나 루니, 긱스 같은 선수들도 한 때 비난을 받았다. 그러나 우리는 루니, 긱스에게 열광하고 이천수는 기억 속에서 지워버렸다. 나는 K리그가 좀 더 전투적이고 활발했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 예의범절 같은 것은 벗어버리고, 조금 더 거만해질 필요도 있다. 참고로 필자는 불교신자인데 박주영의 '기도 세리머니'를 비난 하는 사람들을 이해할 수 없다. 자신의 종교에 충실할 뿐. 그것이 비난은 될 수 없다. 선수들은 표현하고 싶어하고 우리는 그것을 받아들여야 한다. 성호를 긋고 경기에 출전하는 선수들도 있다.

국내 프로 스포츠가, 특히 K리그가 살아남으려면 언론의 관심이 필요하다. 언론이 더 많이 K리그에 대한 기사를 뽑아내고, TV에서 중계를 더 많이 해준다면, K리그도 더 많은 발전을 이룰 것이다.

필자는 한화와 넥센의 팬이다. 꼴찌팀들을 응원해봐야 무슨 재미가 있겠느냐 싶겠지만 꼴찌를 응원하는 재미가 쏠쏠하다. 그러나 그런 것들은 차치해두고서라도 과거 태평양 돌핀스의 전신이라고 할 수 있는 넥센, 그리고 근래 들어 응원하게 된 한화의 경기를 보고 있자면 나도 모르게 두 주먹을 불끈 쥐게 되는 것이다.

올해 한화를 응원하게 된 이유는 두 가지. 바로 한대화 감독과 가르시아 때문이다. 환대화 감독의 리더십이야 모두가 알고 있는바지만, 시즌 중반 가르시아의 등장은 놀라웠다. 복귀하자마자 연일 홈런포를 터뜨린 가르시아에 열광하지 않는 팬들이 있었을까 싶다.

한화는 최근 김태균의 재영입에 열을 올리고 있다. 그러면 가르시아가 밀려날 확률이 크다고 생각하는 팬들도 계시는 모양이다. 나도 비슷하게 생각한다. 한화가 '가르시아 효과'로 한 시즌 재미를 봤으니, 다음 시즌에는 김태균 효과를 노릴법도 하다.
그러나 개인적으로는 차라리 가르시아가 한화에서 몇 년 더 뛰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물론 가르시아는 나이도 많고, 이제 슬슬 물러 날 때가 되었다고는 하지만 아직 마흔이 되려면 몇 년 정도는 더 있어야 한다. 게다가 한국에 이렇게 잘 적응한 외국인 선수가 또 있었을까. 필자는 한국 프로야구에서 열심히 뛰는 가르시아를 응원하고 있고, 다수의 한화 팬들도 그렇다고 생각한다. 가르시아는 외국인 선수 이상의 뭔가가 있다. 나는 그가 오래도록 국내에 남아 선수생활, 코치생활등을 했으면 싶다. 어쨌든 그가 웃으면 보는 나도 즐겁고, 그가 화를 내면 보는 나도 열이 받는 것이다. 이렇게 표정과 감정이 풍부한 선수가 국내에 과연 몇이나 될까.

국내 프로스포츠 시장은 난장판이 됐다. 프로야구도, 프로축구도 그렇다. 그 와중에, 가르시아같은 외국인 선수들을 보는 재미는 쏠쏠하다. 냉혹한 프로세계에서, 그는 솔직하게 행동한다. 그런 면에서, 가르시아는 국내에 없어서는 안 될 선수라는 생각이 든다.
아무쪼록, 내년에도 가르시아의 모습을 봤으면 좋겠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