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ogle+ 라는 것이 생겼다. 구글에서 제공하는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로 보면 된다. 페이스 북과 트위터를 견제하기 위한 서비스라는 것은, 위의 스크린 샷으로만 봐도 충분히 알 수 있다.

구글은 예전에도 이와 비슷한 서비스를 제공 한 적이 있었다. 구글 웨이브, 버즈 같은 서비스 말이다. 그리고 이 서비스들을 국내에서 제대로 이용하는 유저들은 드물다. 그래서인지 구글은 지난 소셜 서비스를 개량/발전 시키는 대신, 새로운 서비스를 만들었다. Google+ 가 그렇다. 뒤에 '프로젝트' 라는 말까지 덧붙였다.


구글 플러스에 로그인 한 화면이다. 구글의 문제는 바로 '초대장' 에 있다. 초대장이 없으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없다. 만약에 구글이 이 서비스를 페이스 북 만큼이나 활성시키고자 했다면 초대장제도는 구글의 발목을 잡을 수 밖에 없다. 뭣하러 거추장스럽게 초대장을 얻으러 다녀야 하는가.

인터페이스는 페이스의 그것과 별다를 것이 없다. 서클이라는 서비스가 있지만 '즐겨찾는 친구'를 인터페이스만 바꿔 놓은 버전이라고 보면 된다. 라이브 웹캠을 이용한 '수다방' 이라는 것이 있는데 사실 대한민국에서 '라이브 웹캠'을 얼마나 이용하겠는가? 일단 대부분의 소셜 네트워킹 서비스가 모바일로 넘어온 이상, 페이스 타임, 영상통화 같은 것들이 있기에 PC상으로는 큰 효용이 없어보인다. PC로 영상채팅을 하려면 이미 다른 편리한 서비스들도 많다. 이를테면 네이트 온이나 MSN 같은 것들도 영상채팅을 지원한다.

구글의 새로운 소셜 네트워킹 서비스인 Google+는 '구글 이용자'들을 끌어들여 소셜 네트워크의 강자가 되겠다는 구글의 야망이 보이지만 현실의 장벽은 두껍기 짝이 없다. 일단 국내에서는 페이스 북이 선점하고 있다. 트위터나 페이스 북이 국내에서 성공 할 수 있었던 가장 큰 이유는 김연아를 비롯한 유명 스타들이 이용을 했기 때문이라고 개인적으로 생각한다. 만약에 Google+가 국내에서 성공하기 위해서는 이와 같은 '영향력' 있는 스타들이 이용을 해야 한다. 그렇지 않다면 페이스 북을 Google+가 이겨낼 방도는 없다. 그저 구글의 '실험적인' 소셜 네트워킹 서비스 중에 하나로 전락해 버릴 수 있다. 또하나 난점은 위에도 언급했던 초대장 제도이다. 베타 서비스인지는 모르겠지만 초대장 제도는 사실 서비스 확산에 도움은 되지 못한다.

구글이 Google+ 를 성공시키려면, 적어도 국내에서 사용자들을 끌어모으기 위해서는 획기적인 무엇인가가 있어야 한다. 현재로서는 획기적인 무엇인가는 찾기 힘들다. 단지 번거로운 인터페이스만 보일 뿐이다. 지적했던 단점들을 보완하지 못한다면, 구글 웨이브, 버즈와 같이 기억에서 잊혀져 갈 서비스 중에 하나로 남게 될 것이다. 사실, 구글은 다양한 분야에 발을 뻗히고 있지만, 안드로이드와 지메일을 제외하면 국내에서 크게 히트한 상품은 없다. 구글 맵 정도가 그 뒤를 따르고 있지만 이마저도 다음과 네이버하고 경쟁해야 한다. 새로운 실험정신은 좋지만, 국내 IT의 다양한 특수성을 감안해보건데, 정말로 획기적이거나, 수많은 스타들이 이용하지 않는 한, 성공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1. 2011.07.14 00:10

    비밀댓글입니다

  2. 2011.07.14 00:10

    비밀댓글입니다

  3. 2011.07.14 00:10

    비밀댓글입니다

  4. 2011.07.14 00:11

    비밀댓글입니다

  5. 2011.07.14 06:17

    비밀댓글입니다

  6. 치노엄마 2011.07.15 10:48 신고

    크롬에서 이용하시되 관련 플러그인 몇개 더 깔고 사용해 보세요.
    UI가 엄청나게 편합니다.
    나머지도 몇가지 반론하고 싶지만 바빠서 이만...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