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hone 6 Plus


디지털 사회에 들어서면서, 우리는 시간의 대부분을 디지털 도구에 의존하고 있다. 특히 직장을 다니는 회사원들이나, 학생들의 손에는 늘 마우스와 키보드가 붙어있다. 그래서 신종 증후군이라 할 수 있는 '터널 증후군'까지 생겨나게 되었다. 대부분의 현대인들의 손목은, 그러니까 정상이 아닌 것이다. 


이번에 소개할 마우스는 마이크로 소프트에서 나온 인체공학 마우스, Sculpt Ergonomic Mouse이다. 얼핏 보기에는 바람이 빠져 한 쪽이 찌그러진 공처럼 생겼다. 크기는 야구공보다 약간 더 큰 정도 크기.


iPhone 6 Plus


필자는 이 마우스를 맥에서 이용하려고 구입했는데, 결정적으로 이 마우스는 맥용 드라이버를 지원해주지 않는다. 버튼의 윈도우 로고에서도 알 수 있다시피, 이 마우스는 윈도우즈 8.1 전용 마우스이다. 따라서 이 마우스를 맥에서 이용하기 위해서는 Steermouse 라는 유료 어플리케이션을 설치하던가 BTT(Better Touch Tool)이라는 무료 프로그램을 이용해야한다. 필자는 Steermouse라는 유료 프로그램을 한달 평가판으로 설치해서 사용중인데, '뒤로가기 버튼'과 휠버튼만 설정을 해 줄 수 있었다. 윈도우 버튼은 맥에서는 없는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보면 된다. 


마우스의 파지법은 마치 '악수'를 하는 것과 비슷한다. 기존의 마우스를 잡는 형태가 아닌, 마우스에 손을 턱 얹어 놓는 느낌이랄까. 



iPhone 6 Plus


손은 저런 식으로 얹어 놓으면 된다. 엄지손가락이 있는 부분에 뒤로가기 버튼이 있다. 뒤로가기 버튼은 감춰져 있어서 거의 보이지 않으나 돌기가 튀어나와 있어서 "이 부분이 뒤로가기 버튼임" 이라고 알려주고 있다. 


손목이 마우스와 수평 상태가 아닌, 말 그대로 악수하듯 쥐기 때문에 팔과 손목이 일직선으로 된다. 따라서 일반 마우스보다 편하긴 하다. 다만, 이 마우스를 쓰면 터널증후군이 없어지느냐 하면, 그건 장담할 수 없다. 기존의 마우스들에 비해 손목이 편하긴 하지만, 의학적으로 "이 마우스를 쓰면 터널 증후군이 생기지 않거나 없어집니다."라고 단정할 수는 없기 때문이다. 그것은 마치 안마의자를 쓰시면 디스크가 사라지거나 없어집니다, 라고 말하는 것과 같다. 


그러나 손으로 감싸쥐듯 자연스럽게 마우스를 감싸쥐는 방식의 파지법이 일단 손을 편안하게 만들어준다. 가격은 4만원 대 후반으로 저렴하다고는 할 수 없지만, 윈도우를 기반으로 하는 분들에게는 편리할 수가 있다. 맥을 이용하는 분들은 버튼 하나를 손해보는 기분이 들 것이다. 그러나 일단 손목의 편안함 만으로 값어치는 하는 것 같다. 물론 적응하는 것에는 시간이 걸릴 수 있으니 꼭 손으로 한 번 파지를 해보고 구입하자. 



SP320

윈도우 7 대학생 프로모션 백업용 DVD가 오늘 도착했다.
앞으로 몇 년을 더 대학원생으로 살지 몰라 기왕 학생신분인거 누릴 수 있는건 다 누려보자 싶어 구입했다.
가격도 저렴하여 라이선스 키 포함 56,000원. 단, 처음사용자용이 아닌 업그레이드 버전이라고 한다.
구성품은 사진에 나온 것이 전부다. 종이 케이스와 DVD 한 장. DVD는 홀로그램에 휘황찬란해 보인다.

이 디스크를 받고 나니 마이크로소프트가 이번에는 장사 좀 잘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윈도우 7을 여기저기 저렴하게 뿌리고 다니는 것이다.
학생 입장에서는 저렴한 가격에 프로페셔널 버전을 쓸 수 있어 그리 나쁘지는 않다.
그래서 그런지 인터넷 상에서는 그 어느때 보다도 '정품' '불법' 등의 논란이 많다. 그런데 사실 따지고 보면 대한민국에 윈도우 불법사용자는 그리 많지가 않다는 것이 내 생각이다.
일단, 노트북 구입자들, 혹은 구입 예정자들은 모두 정품 사용자들이거나 잠재적인 정품사용자들이다.
대기업 데스크탑 PC를 구매한 사람들도 그렇다.
PC방 문화가 강한 우리나라에서, PC방에서 구입한 윈도우만도 엄청 날 것이다.
그러니 따지고 보면, 불법사용자가 그리 많은 것도 아니다.

윈도우 7은 이제 나온지 한 달도 되지 않았다. 베타 버전 부터 사용했던 유저들의 입소문으로 출시 전 부터 인기가 한창이었다. 데스크 탑 보다는 노트북이 더 인기가 있는 요즈음, 앞으로 나오는 노트북에는 모두 윈도우 7이 탑재되어 있다. 잠재적인 노트북 구매자들은 얼마든지 존재한다. 그러니 MS가 딱히 불법복제에 신경쓸 일도 없어보인다. 가만히 있으면 저절로 정품을 구입하게 되니까.

윈도우 7은 어쨌든 내가 볼 때 훌륭한 OS다. 항상 쾌적한 작업환경을 만들어준다. 다음에 또 윈도우 7에 대해 포스팅 할 일이 있겠지만, 윈도우 7이 괜히 MS의 기대작만은 아니라는 것이다. 그런데 이것은 어디까지나 내 생각이고.
일전에 우비라는 프로그램을 이용해서 우분투를 깔아보았다. 나는 최근에 은행 이체 같은 작업은 전부 휴대폰의 VM뱅킹을 이용한다. 게임은 안 한지 오래다. 그래서 우분투가 꽤 괜찮게 느껴졌다. 아마 액티브X만 없다면, 리눅스를 이용해보는 것도 괜찮을 듯 싶다. 다행히 한컴에서 리눅스용 한글을 만들어주었으니. 기쁘기 그지없다.
하지만, 개인적으로 지금은 윈도우 7만 쓰고 싶다. 신경 쓸 일도 많고. 리눅스에 대해 연구해보는 것은 좀 한가할 때로 미뤄두고 싶은 것이 요즘 개인 심정이다.

어쨌든, 포스팅을 마치기 전에 마지막으로 한 마디 더 하자면 최근에 불법복제에 대한 논란들이다.
내 생각은 이렇다.
불법복제는 나쁘다.
그러나 사실 대한민국의 그 누구도 털어서 먼지 안나오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내 생각에 MS직원들도 털면 다 먼지 나오겠지.
그러니 가급적 정품을 쓰고, 만약에 당신이 어둠의 버전을 이용하고 있다면...그냥 조용히 자랑하지 말고 어둠속에서 사용을 하자.
뱀파이어가 빛을 받으면 사라져 버리듯이. 어둠의 버전을 쓰는 사람들도 양지에서 자랑하면 통장잔고가 사라져버릴 수 있다.
결론은 이렇다.
정품을 쓰자. 하지만 어쩔 수 없이 어둠의 버전을 써야 할 입장이라면 그냥 어둠속에 남아있자.



  1. Favicon of http://mrjay.tistory.com BlogIcon mr.jay 2009.11.17 20:10 신고

    저도^^ 지금 대학생 이메일 신청했어요~ 아직 이메일 승인이 안나서 CD신청은 못하고 있지만^^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2. Favicon of http://frederick.tistory.com BlogIcon 후레드군 2009.11.20 03:48 신고

    다른건 몰라도 마이크로소프트 제품들 디스크는 정말 현란한 것 같습니다. 오피스 2007도 보면 삐까뻔쩍합니다 ㅋ

    그리고 아무리 윈도우가 욕을 먹고는 있다지만 그래도 그만큼 대단한 운영체제도 없다고 생각합니다- 엄청나게 많은 수의 하드웨어 지원, 사후 관리, (애플 운영체제를 베꼈다고는 하지만) 끊임없는 발전 등을 생각하면.....

    • Favicon of http://juliantime.net BlogIcon juliantime 2009.11.20 11:17 신고

      맞습니다. 이번 윈도우 7은 정말 잘 만든 운영체제 같습니다. 정말 쓰기 편하네요. ^^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