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모니터를 교체하다.

아래 포스팅에서도 언급했던 알파스캔 A5613D.
이 사랑스러운 디자인의 LCD는 아쉽게도 응답속도가 2ms 였던 것이 내게는 문제였다.
응답속도가 너무 빠른 나머지 역잔상이 보였기 때문이었다.
고맙게도 AS에서는 최강으로 보이는 알파스캔은 바로 환불을 해주었고 나는 평소 눈여겨 보았던 S-PVA제품이나 S-IPS제품의 LCD를 알아보게 되었다. 알파스캔에는 감사함을 표시한다.

2. S-IPS? S-PVA?

위의 두 패널은 24인치 이상에서만 존재한다. 물론 몇몇 제품에서는 24인치 이하에서도 적용하는 듯 보였지만 아무래도 24인치가 작업하기에는 무리가 없어보였다. 그렇다면 우리는 S-IPS를 구입해야 하는가? 아니면 S-PVA를 구입해야하는가?
나는 S-PVA가 눈이 좀 더 편하다는 것을 어딘가에서 읽었으므로 S-PVA를 구입하였다. 사실 매장에는 내가 원하는 S-IPS제품이 없었던 것도 S-PVA패널을 구입하게 된 것에 한 몫하였다. 그렇다면 위 두 개의 패널은 어떤 차이점이 있을까?

검색하시면 나온다.

하지만 개인적으로 필자가 경험해본 바에 의하면 S-IPS는 좀더 선명하고 칼같은 화질을 보여주며 S-PVA는 다소 파스텔톤의 이미지를 보여준다. 화사하기로는 S-PVA가 더 화사해보인다. 문제는 S-PVA는 화면 전체에 혹은 일부 이미지나 동영상에서 약간의 붉은기가 돈다는 것이다. 만약에 여러분들이 모니터를 구입하시게 된다면. 두 패널 중에 어느 것을 골라도 괜찮다고 본다. 두 패널의 장단점에는 많은 논란의 여지들이 존재하고 있다. 그러니 우리가 굳이 선택을 해야 한다면 두 패널의 장단점을 골라 선택을 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한다. 일반적으로 사진작업을 하는데는 S-IPS패널이 좋다는 의견이 있다.[각주:1]

3. 중소기업인가? 대기업인가?

어쩌면 패널의 선택보다도 이 문제가 가장 걸릴 것이다. 대기업제품은 역시 광범위하게 널려있는 AS센터의 장점이 있다. 중소기업도 AS는 만만치 않다. 이른바 '묻지도 따지지도 않는 AS' 가 중소기업이 살아남는 길이다.
중소기업은 대표적으로 아래의 세 업체가 잘나가는 편이다.

(1) 알파스캔
(2) 오리온
(3) BTC정보통신

알파스캔의 AS는 정평이 나있다. 그러나 안타까운점은 아직까지는 22인치 보급형 TN패널을 사용한 제품만이 출시되고 있다. 또한 AS센터가 가양동 한 군데만 있어서 내방 AS가 다소 번거롭다.
오리온은 중소기업이긴 하지만 방문 AS가 가능하다. AS평도 괜찮은 편이다.
BTC정보통신은 최근 용산에 AS센터를 열었으므로 AS가 한결 수월해졌다는 평이다. 그러나 AS에 대해서는 호불호가 갈린다. 사람에 따라서 불친절하다는 평도 있고 친절하다는 평도 있다. 이 부분에 대해서 나는 약간 다른 견해를 가지고 있다. 이는 후에 설명하겠다.

4. BTC 정보통신 제우스7000 240M(P)

필자는 BTC정보통신의 제우스 7000 240M(P) (이하 240M)을 구입했다. 240M모델은 TV수신기능을 뺐고 HDMI단자도 뺐다. 콤포넌트 단자는 달려있다. 필자는 12.1인치 컴팩 B1200 노트북에 물려사용하고 있으므로 DVI 단자는 사용할 수 없다. 따라서 약간의 색감의 손해는 감수해야 한다. 
패널은 삼성의 S-PVA 패널을 사용했으며 무결점패널은 아니지만 불량화소는 없었다. 다른 유저들 처럼 붉은끼가 확연히 보이지도 않았다. 단 모니터를 정면으로 본 상태에서 눈알만 돌린 채 우측 하단의 윈도우 시간을 쳐다보면 빨간색과 겹쳐서 글자가 보이게 되는데 이는 필자가 쓰고 있는 안경의 영향이라고 생각한다. 전체적으로 소위 말하는 '양품'을 뽑은 것이다. 
색감은 진하다. 색재현율이 102%인데 이는 화려한 색감을 보여주는 대신 오리지널 색감과는 다소 괴리감이 느껴지는 색을 보여준다. 가장 원본색감에 가까운 색재현율은 72%라고도 하고 92%라고도 한다. 
색을 표시하는데 있어 S-PVA 패널은 발색이 매우 강하다. 특히 붉은색 계열의 발색이 강한편인데 이에 대한 나름대로의 해결책이 있다. 이것은 밑에 적도록 하겠다.
처음 모니터를 키면 아주 환하게 나오는데 이 상태로 오랫동안 화면을 보면 눈을 버리기 십상이다. 밝기를 많이 낮춰주어야 눈이 편할 것이다.
상하좌우 178도의 광시야각 패널 덕분에 위아래 좌우 어디로 봐도 화면이 변하지는 않는다.

5. 결론 및 단상

개인적으로 S-PVA패널에 만족한다. 그러나 제우스 7000 240M(P) 모델에 대해서는 100점 만점을 모두 줄 수 있는가 라는 질문에 대해서는 확실히 대답할 수 없다.
노트북과 모니터를 RGB로 연결했는데 OSD상에서 색상과 색농도를 조정할 수 없었다. 또한 최근 추세가 색재현율 102%인것은 알겠으나 92%나 72%제품도 다양하게 출시했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
색감은 무척좋았다. OSD상에서 응답속도를 2ms와 6ms로 조정할 수 있는데 역잔상은 어디에서도 찾아 볼 수 없었다.
24인치 답게 넓은 화면을 자랑하였고 영화를 볼 때 편하게 침대에 누워 감상할 수 있다는 점은 24인치 만의 장점이다.

지금까지 BTC 제우스7000 240M(P)제품에 대해 간단히 알아보았다. 위에서 잠깐 언급했던 AS에 대한 문제는 필자가 아직 겪어보지는 않았으나 나름대로의 생각이 있다. 최근들어 AS가 후진 기업은 살아남지 못한다는 것은 이제 업계의 정설처럼 되어버렸다. 1:1 교환은 기본이다. 이런 와중에서 업체나 소비자 모두가 간과하고 있는 것이 있다.
소비자는 당연히 왕이다.
그렇다고 해서 소비자가 무조건적으로 센터에 전화나 찾아가서 공격적으로 질문을 던지는등의 행동은 삼가해야 할 것이다. 업체또한 마찬가지다. 쌍방이 서로를 이해하며 대화를 나누고 서로를 존중해준다면 AS에 대해서는 아무런 문제가 없을 것이다.

이제 몇 가지 팁을 적어보겠다. 이미 많은 분들이 알고 계신 팁일지도 모르겠다.

첫째로 일반적으로 제우스7000 모델의 붉은끼는 모니터의 우측 하단에 많이 나타난다. 이런 붉은끼가 심하다면 당연히 AS를 요청해야겠지만 그렇지 않다면 모니터의 색온도를 6500K로 바꿔보는 것도 좋다. 제우스7000은 기본적으로 색 온도가 7200K로 되어 있는데 6500K가 실제 색온도와 가장 가깝다고 한다. 필자는 오래전 CRT모니터를 사용했을 때 부터 색 온도를 6500K로 맞춰놓았다. 처음에는 약간 누르스름해 보일지도 모르나 익숙해지면 괜찮을 것이다. 개인적인 의견인데 모니터 색온도를 6500K로 맞춰놓으면 붉은끼가 색온도에 묻혀 버리는 것이 아닐까...라고 상상해본다.

둘째로 일부 인텔 내장그래픽 칩셋에서 와이드 해상도가 지원이 안된다고 한다. 그럴때는 그래픽 드라이버를 바꿔주어야 하는데 콜미님 블로그에 자세한 절명이 나와있다.
http://blog.naver.com/estron2?Redirect=Log&logNo=60048722540
다운로드 경로를 찾기가 힘들다면
http://downloadcenter.intel.com/Product_Filter.aspx?ProductID=2800 이곳에 가서 다운을 받으시면 된다.

개인적으로 BTC정보통신의 ZEUS7000 240M(P) 제품에 만족을 한다. 아직 AS를 받아보진 못하였으나 AS를 받을 일이 없어야 하는게 가장 좋은 일이 아닐까?
겪어봐야 알겠지만 일단 BTC 정보통신과의 첫악수는 웃으면서 나눈셈이다.
앞으로도 계속 웃을 수 있으면 좋겠다.

BTC정보통신의 더 훌륭한 제품을 구경해보기 위해서는 www.btc.co.kr을 방문하시면 된다.
  1. SLR클럽에서 위의 패널들로 검색을 해보면 주로 S-IPS쪽을 선호하는 답글을 볼 수 있다. 그러나 두 패널 사이에는 일장일단이 있음은 참고하여야 할 것이다. [본문으로]
  1. 김덕기 2010.09.29 19:31 신고

    BTC 모니터 따로따로 2개 주문했는데
    2개다 불량
    수리보내니 어뚱한거 수리하고 2주 걸리고
    보통은 1주정도 걸린다고 하네요
    내가 보기엔 돈값 못하는 거 같습니다.
    남들은 좋다고 하는데
    별루.... 권하고 싶진안네요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