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non EOS 6D


내가 즐겨 찾는 카페 중, Bavi's Garden 이라는 카페가 있다. 인테리어가 세련됐고, 넓직한 테이블이 있는 자리도 있다. 


Canon EOS 6D


다양한 종류의 테이블, 그리고 책들이 있어서 편한하게 쉬었다 갈 수도 있고, 이런 류의 고급카페에서나 흘러 나올 법한 다소 얌전한 음악들도 흘러나온다. 


Canon EOS 6D


커피는 대체로 맛이 있는 편이고, 흡연실은 없지만, 노천 테이블이 있어서 그 곳에서 담배를 피울 수 있게 되어있다. 

이 카페의 장점은 소품들이다. 적시적소에 적당한 소품을 배치시켜 놓아 산만해 보이지는 않는다. 


Canon EOS 6D



Canon EOS 6D


Canon EOS 6D


Canon EOS 6D


Canon EOS 6D


Canon EOS 6D


인근에 사는 사람들이라면 한 번쯤 들러볼 만한 카페. 오래 앉아있어도 눈치가 보이는 일은 없다. 커피도 커피지만 토스트의 맛도 일품. 간편하게 아침식사, 혹은 점심식사를 할 생각이 있다면 바비스 가든을 찾아보는 것도 한 방법이 될 것이다. 비가 오는 날의 분위기는 더 끝내준다.


 

Canon EOS 6D

 

Canon EOS 6D

 

Canon EOS 6D

 

Canon EOS 6D

 

Canon EOS 6D

 

Canon EOS 6D

 

Canon EOS 6D

 

Canon EOS 6D

 

Canon EOS 6D

 

Canon EOS 6D

 

도시가 구름에 젖는다. 쥐어짜듯, 구름은 도시를 향해 냉소를 한 방울씩 떨어트리는 것이다.

지금이 아니면 앞으로 기회가 없을지도 모른다는 듯.

충분히, 그리고 공을 들여 사람들을 방심시키고, 미처 우산을 펼쳐들기도 전에 구름은 갑자기 냉소를 쏟아붓는다.

조금이라도 푸른 하늘이 숨을 쉬지 못하도록

구름은 하늘을 압도한다.

그렇게 시간이 흘러, 사람들은 냉소를 머금고 환상을 바라보게 된다.

그것이 환상이라는 것을 알아차리기도 전에

냉소는 퍼붓는다.

냉소가 몸에 젖어, 피와 섞인 채 평생 혈관을 타고 움직일 수 있도록.

 

* 본 저작물을 무단 도용할 시에는, 법적으로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