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을 걷다보면 '꼭 눈길이 가는' 사람이 있다. 여자든 남자든, 잘생기고 못생기고를 떠나서 '스타일' 만으로도 눈길이 가는 그런 사람 말이다. 
애플의 디자인이 꼭 그렇다. 누군가 애플 제품을 가지고 있으면, 꼭 그 쪽으로 눈길이 간다. 그것이 디자인의 힘이다. 

아이패드 2를 구입하면서, 나는 필수적으로 구입해야 하는 액세서리가 딱 세 개 있다고 생각했다. 그 첫 번째는 카메라 킷(아이패드에 날개를 달아주는 최고의 옵션. 카메라 킷 활용기)이며, 또 하나는 정전식 터치펜(아이패드용 정전식 터치펜, 알루펜(AluPen) 사용기)이고, 마지막으로 구입해야 할 액세서리는 바로 지금 소개 할 '블루투스 키보드'이다. 
이 키보드는 물론 아이패드 전용으로 나온 액세서리는 아니다. 그러나 이 키보드는 아이패드와 마치 세트같다. 아이패드 2와 이 블루투스 키보드를 함께 놓고 있으면, 마치 장동건과 고소영 커플을 보는 듯 싶다. 
원래는 맥의 액세서리였던 이 블루투스 키보드가 아이패드에 왜 필요한 것일까? 

나는 아이패드가 물론 엔터테인먼트 적 성향이 짙다고 할 지언정, 결국 아이패드의 존재 가치는 '생산성'에 있다고 생각한다. 아이패드는 상당부분에서 작업능률을 올려주는 역할을 한다. 그 중에 하나가 바로 iWorks다. 
iWorks의 구성품 중에 하나인 Pages 라는 어플은 컴퓨터로 따지면 워드 프로세서의 역할을 한다. 놀랍게도 마이크로 소프트의 워드 프로세서와 호환이 된다. 그런데 이 Pages를 이용하려면 화면의 반을 가리는 가상키보드를 이용해야 하는데, 이것이 이만저만 불편한 것이 아니다. 그래서 필요한 것이 바로 '키보드'이다.

아이패드의 블루투스를 키고, 페어링을 완료시키면, 아주 자연스럽게 타이핑이 가능하다. 활용도는 다양하다. 웹서핑시에 주소나 검색을 할 때 유용하다. 만약 당신의 아이패드에 메신저 프로그램이 설치되어 있다면 아이패드로 마치 '네이트 온' 채팅하듯 편리하게 채팅을 즐길 수 있다. 만약에 당신이 어느 카페에 앉아 한 편의 글을 작성하고 싶다면, 테이블 위에 얹어진 넷북은 무척 초라하게 보일지도 모른다. 그러나 아이패드와 스마트 커버, 그리고 블루투스 키보드를 테이블 위에 얹어 놓아보자. 맥북 에어를 가지고 있는 유저조차도 당신의 테이블에 눈을 돌리지 않을 수 없을 것이다. 아이패드로 된장질을 종결시키고 싶다면, 이 블루투스 키보드는 아마 당신에게 최적의 아이템이 될 수 있을 것이다. 

글을 쓰는 분들(특히 소설가 분들)은 한 번에 글이 완성되지 않는다는 것을 뼈저리게 느끼고 있을 것이다. 글이란 쓰는 것이 문제가 아니라 퇴고하는 것이 문제인 것이다. 결국 밖에 나가서 글을 쓰고자 한다면, Pages와 아이패드, 그리고 블루투스 키보드를 이용하여 글을 쓰고, 집에서 퇴고 작업을 하면 좋다. 특히 Pages는 단어의 숫자를 카운팅해주는 기능이 있으므로 얼추 단편소설에 맞는 '200자 원고지 100장' 분량을 계산할 수 있을 것이다. 

키감은 분명 호불호가 갈릴 것이라 생각되는데, 일단 본인이 생각하기에는 괜찮은 키감을 보여주고 있다. 씽크패드의 키감을 따라오지 못할 것이라면, 어차피 노트북의 키감은 거기서 거기에 불과한데 애플의 블루투스 키보드는 상당히 독특한 키감을 가지고 있다. 특히, 바닥을 두드리는 듯한 느낌에 키보드에서 들리는 타이핑음은 세련되게 느껴지기까지 한다. 

블루투스 제품 치고는 가격도 양호하다. 애플 제품을 판매하는 매장에서는 정가 89,000원에 판매되고 있다. 구성품에 인색한 애플이라 할지라도 기본적으로 배터리는 넣어준다. 아이패드 유저들이라면 한 번쯤은 구매를 고려해 볼만한 가격이다. 

애플 블루투스 키보드에는 아이패드에서 간단한 단축키 조작도 가능하다. 이에 대해서는 자세하게 설명해 놓은 블로그가 있으니 참고하자. (http://www.drunkenstein.pe.kr/126)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