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들은 저의 시간속으로의 초대를 받으셨습니다.

저의 시간 속에서

마음껏 헤엄을 치셔도 되고

딩굴거리셔도 됩니다.

유념해 두셔야 할 것은

저의 시간속은 혼란스럽습니다.

어느 분은 이 시간속의 공간이 더 없이 편안하실지도 모르며

다른 분은 이 시간속의 공간이 우울하고 혼란스러우실지도 모릅니다.

그건 제가 관여할 바가 아닙니다.

어쨌든 이곳은 저의 공간이며 저의 시간속이니까요.

인지 하셨다면

여러분들은

우울과 혼란과 혼돈과 몽상의 평온함이 새겨진

문고리로

저의 시간의 문을

노크해주세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