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에서 나온 제품들 중에 가장 이해하기 힘든 부분은 바로 가격정책이다.
케이블 하나가 2만원이 넘는가 하면, 유니버셜 독 같이 푸짐한 구성품이 들어있는 패키지의 경우는 가격이 7만 9천원 이다. 아이폰 어댑터가 4만원인가 하면, 아이패드 어댑터는 3만 5천원이다. 좀 저렴하다 싶으면 생각보다 가격이 비싸고, 좀 비싸겠다 싶은 제품은 가격이 생각보다 저렴하다. 이해하기 힘들다.
이번에 소개할 카메라 킷은 후자에 속한다. 제법 비싸겠구나 싶었던 옵션인데 가격은 3만 5천원이다.

애플의 제품들은 독특한 것이 '타사 경쟁제품들에는 기본적으로 지원하는 기능'을 '어플'이나 '액세서리'로 지원한다는 점이다. 카메라 킷도 마찬가지다.

iPhone 4

<좀 멋지게 하얀 종이 깔아놓고 사진도 이쁘게 찍어야 하는데 그냥 침대 커버에 올려놓고 찍었다. 어머 꽃그림이네? 여자분이세요? 저는 남자랍니다. 침대커버는 단순히 어머니 취향일뿐...>

Camera Connection Kit 이라는 이름의 이 제품의 구성품은 정말 단순하기 그지 없다. 그냥 두 개의 어댑터와 있으나마나한 메뉴얼이 전부다. 중요한 것은 이 두 개의 어댑터이다.

iPhone 4


보면 아시겠지만 하나의 어댑터는 USB를 꼽을 수 있다. 카메라나 아이폰/아이팟을 USB케이블로 다이렉트로 연결하여 사진을 가져올 수 있다.

iPhone 4


또 하나는 SD카드를 넣을 수 있는 어댑터이다. SD카드를 넣으면 바로 사진을 인식한다.

iPhone 4


이런식으로 연결하면 다음과 같이 사진이 뜨면서 메모리에 있는 사진을 아이패드로 옮겨 올 수 있다.
여기서 한가지 중요한 점은 RAW 이미지도 아이패드로 확인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 사진들은 펜탁스의 RAW 파일 포맷인 DNG 포맷으로 촬영된 것인데 잘 보인다.



위의 사진을 아이패드에서 확대한 모습이다. DNG 파일이다. 보시다시피 사진을 찍고 확인하기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다. 화질저하가 눈에 보이지만 찍은 사진들을 프리뷰하기에는 부족함이 없다. 사진을 찍고, 카메라 킷을 통해 아이패드로 저장해 둔 후에 사진을 확인하면 된다. 이 사진은 다시 컴퓨터로 옮길 때 원래의 용량과 파일 포맷으로 옮겨진다. 아이패드를 컴퓨터에 연결하면, 자동실행이 뜨는데 이것을 이용하여 사진을 옮기면 된다.


혹은 내 컴퓨터에 들어가서 휴대용 장치를 오른쪽 클릭하여 가지고 오는 방법도 있다.


이 그림을 보면 '사진 및 비디오 가져오기'를 선택하면 원본을 가져올 수 있다.

카메라킷의 USB어댑터는 케이블을 이용하여 아이폰의 사진을 다이렉트로 가져올 수도 있다. 아이패드2의 카메라 기능은 정말로 볼품이 없어서, 차라리 아이폰으로 사진을 찍고 아이패드로 옮겨서 보는 것이 훨씬 정신건강에 좋은데, 케이블이 있다면 단순히 연결만 하면 된다. 그러나...

iPhone 4


다음과 같이 리더기를 연결해서 사진을 가지고 오는 방법이 있다. 예컨대 CF메모리 카드나 XD픽쳐 메모리 카드를 가지고 있다면 이와 같이 리더기를 사용하여 옮기면 되는데 아무리더기나 모두 호환이 되는 것은 아니라고 하니 잘 알아보고 구입하도록 하자.

그런데 이 USB 어댑터는 다른 기능도 있다. 바로 아이패드에 USB 키보드를 연결할 수 있는 기능이다.

iPhone 4


<죄송합니다. 동영상이 기울어졌습니다. 제가 하는 일이 다 그렇죠. 뭐.>

동영상을 보시면 알겠지만 한/영 전환은 윈도우키 + 스페이스 바 로 하면 된다.
반응속도도 일반 컴퓨터 키보드와 다를바 없다.

아이패드를 탈옥하면 카메라킷을 이용해 더 많은 일들을 할 수 있다고 하나 필자는 탈옥을 좋아하지 않아서 굳이 탈옥까지는 해보지 않았다.

다른 제품들에서는 어쩌면 기본적으로 제공되는 기능이겠지만 아이패드에서는 개인적으로 생각하기에 필수로 구매를 해야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러나 한가지 짜증나는 점이라면, 그 비싼 아이패드에는 심지어 이어폰 하나 안들어있다는 점이다. 이런 카메라 킷 정도는 아이패드에 구성품으로 함께 포함시켜 주어야 하는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왜냐하면 아이패드란 결국 이 카메라 킷이 있어야지 비로서 완벽해지는 것인데 이것을 '옵션'으로 팔다니, 애플의 장삿속도 참 대단하다는 생각이 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건 정말 저렴하니 사야해! 라고 생각하고 덥석 구입한 나같은 사람들 때문에 아마 애플도 액세서리 장사를 하는 것이 아닌가 싶기도 하다.

어쨌든 사진을 업으로 삼으시거나 취미로 하시는 분들은 이 카메라 킷이 필수라고 보시면 된다. 사진 '백업' 기능도 겸해서 자신이 찍은 사진을 9.7인치 화면으로 살펴보는 것은 정말로 대단한 일이다. 구입을 망설였던 분들이라면, 한 번쯤 과감히 질러보시라.

  1. 2011.07.07 12:15

    비밀댓글입니다

처음 아이패드를 구입했을 때 논문을 PC로 다운 받아 아이튠즈에 동기화를 시키는 방법을 썼다.
그러나 이 방법은 너무나 귀찮았다. 필자는 학교에서 기관회원으로 등록된 DBPIA와 KISS를 이용하여 주로 논문을 다운 받는데, 아이패드에서 바로 위 사이트에 접속해서 논문을 받을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
번거롭게 PC와 아이튠즈를 안거쳐도 되기 때문이다.
결론은 아주 간단하게 된다.


우선 필자는 기관회원으로만 DBPIA를 열람할 수 있기 때문에 학교를 거쳐서 들어가야 한다.
만약에 DBPIA나 KISS에 가입되어 있는 분이라면 바로 접속하면 된다. 그러나 필자는 학교 도서관을 먼저 가기로 한다. 당연히 아이패드로 접속하면 된다.


로그인을 했다. 다행히도 학교 도서관 사이트에는 activeX 같은 것도 없고 플래시도 없다.


전자자료 검색에서 전자저널을 선택한다.


그럼 다음과 같이 여러 학술 사이트를 선택할 수 있다. 여기서 DBPIA를 선택해보자. (KISS도 가능하다.
만약에 DBPIA 회원이시라면 이 부분은 건너뛰고 바로 DBPIA 사이트로 가면 된다.


선문대학교 기관회원으로 로그인되었다는 메시지가 뜬다.


논문을 검색해보자. 필자가 좋아하는 작가인 이상(李箱)을 검색해보았다.


러시아 아방가르드 시학을 통해 본 이상의 시라는 논문을 선택했다.
제목 밑에 '원문저장' 이라는 항목이 보인다. 이 항목을 터치하자.


그러면 다소의 시간이 걸린후에 다음과 같은 창이 뜬다. 주의해야할 점은 PDF의 용량에 따라 읽는 시간이 걸린다는 것이다. 3G 상태에서는 상황에 따라 1분에서 3분 사이의 시간이 걸릴 수도 있다. 와이파이 상태에서는 비교적 빨리 열리는 편이다.
이 상태로 읽어도 되지만 아이패드의 다양한 PDF 어플들을 놀릴 수 없다. PDF 어플로 옮겨서 보자.


상단을 터치하면 다음과 같은 옵션이 나온다. iAnnotate PDF로 열기, 열기... 두 개의 메뉴가 보인다. iAnnotate로 열려면 바로 선택하면 되지만 다른 어플로 열고 싶다면 '열기...'를 선택한다.

그럼 다음과 같이 PDF파일을 열수 있는 자신의 아이패드에 설치된 관련 어플들이 보일 것이다. 이 중에 아무거나 편한 어플로 선택해서 보도록 하자.

이상의 모든 과정이 아이패드로 진행된다. 노트북으로 연결해서 동기화 할 필요가 없다. KISS도 같은 방식으로 하면 된다. 언제어디서든 인터넷만 사용할 수 있다면 원하는 논문을 받아서 볼 수 있다. 대학원에 진학한 분들이나 연구자 분들에게는 아주 유용하다. 그러나 이렇게 유용한것을 사람들은 '아이패드가 될까?' 라는 생각으로 쉽사리 시도해 보지 못하는 경향이 있다. 나역시 이것이 당연히 되는 기능임에도 불구하고 '아이패드에서 된다'는 생각을 못했기 때문에 참으로 놀랬던 경험이 있다.
어쨌든 이 기능만으로도 충분히 교육용으로 활용할 수 있다. 대한민국 처럼 Activex로 떡칠 되어 있는 상황에서 이런 식의 활용이 얼만큼 가능한지는 모르겠지만 그래도 이 정도 만이라도 가능한 것이 어딘가 싶은 생각이 든다. 이 것만으로도 충분히 아이패드2의 값어치는 한다.
이 방법은 아이폰도 가능하니 아이폰이 있으신 분들도 한 번 이용해보시면 좋겠다.
  1. 장지영 2011.06.20 11:35

    riss4u도 같은 방법인가요?

    • Favicon of https://heejune.net BlogIcon Heejune 2011.06.20 12:06 신고

      RISS는 아직 테스트해보지 못했습니다.
      제가 테스트 해보고 따로 포스팅하도록 하겠습니다.


대표적인 일정관리 어플리케이션인 포켓 인포먼트가 세일에 들어갔습니다. 4월 18일까지로 하니 서두르셔야 할 것 같습니다. 원래는 12.99달러라는 망설일 수 밖에 없는 가격에 팔리고 있었지만 5.99달러로 일시 할인을 하고 있습니다.
포켓 인포먼트의 장점이라면 역시 강력한 구글캘린더와의 연동, 그리고 다양한 싱크, 즉 분 단위로 알아서 싱크를 해주거나 혹은 포켓 인포먼트를 실행시켰을 때 자동으로 싱크를 해주는 기능등이 있습니다.
캘린더 기능도 훌륭해서 마치 어썸노트와 스마트 캘린더를 합쳐놓은 듯한 제품입니다.
그 외에도 능률을 올릴 수 있는 다양한 기능들이 있으나 애석하게도 한글은 지원되지 않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많은 분들이 포켓 인포먼트를 사용하니 얼마나 뛰어난 어플인지 알 수 있습니다.
아이패드용인 Pocket Infomant HD도 6.99달러로 할인하고 있다는 소식(출처 클리앙)이 있으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6달러면 망설일 필요 없습니다.
지르세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