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액세서리 가격이 직장인 한 달 용돈 정도의 가격까지 치솟은 이 시점에, '다이소' 는 그야말로 구세주나 다름없다. 일전에는 1천원짜리 아이폰 액정 필름(그것도 뒷면까지 따로 파는데)을 선보이더니 '고무나무 독서대' 로 아이패드 필수 아이템을 내 놓아 '대란' 사태까지 빚은 다이소는 그야말로 '가난한자'의 축복과도 같다.

아이패드2 를 구입하고 마땅한 파우치가 없어서 고민하던 차에 얼마전 '다이소' 에서 2천원에 파우치를 하나 구입했다.

iPhone 4


사진 배경도 좀 바꿔야 하는데. 어쨌든 이 파우치는 2천원이라는 가격이 말해주듯이 '막쓰기' 딱 좋은 파우치다.
그런데 그 기능은 2천원 이상이다.

iPhone 4


보시다시피 충격을 보호할 수 있는 쿠션이라곤 눈꼽만큼도 없다. 그런데 내 경우에는 별로 미덥지는 못하지만 벨킨 케이스가 부착되어 있고, 항상 가방에 넣어가지고 다니기 때문에 떨어뜨리는 것에 대해서는 별로 걱정하지는 않는다. 내가 걱정하는 것은 스크레치나 이런 부분이다. 가방 어디에건 아무렇게나 아이패드를 넣고 싶은데 스크레치가 날까 걱정되는 것이다. 다이소의 이 파우치는 아이패드 용이라고 따로 나와있지는 않지만 나름대로 편리하게 아이패드를 가방에 넣었다 뺐다 할 수 있는데는 적합하다.

이것도 쉽게 구하기는 힘들어서 다이소 큰 매장이나 논현점에 가면 구할 수 있다. 혹시라도 금전적인 이유로 아직 아이패드의 옷을 입혀주지 못했다면, 지금 즉시 동네 다이소를 들라거려보자.
어제 신촌의 프리스비를 다녀왔다. 앞서 포스팅했던 아이패드에 날개를 달아주는 최고의 옵션. 카메라 킷 활용기 의 카메라 킷을 사러 간 이유도 있었다.
가서 액세서리들을 구경하고 있는데 이 액세서리 가격들이 말도 안 되는 가격들인 것이다.

아이폰 케이스 하나에 기본이 2만원 이상이다. 보물같은 스마트 폰을 보호해주기 위해서라지만 한낱 플라스틱일 뿐이고, 떨어지면 어차피 망가지는건 마찬가지일텐데 왜 이리도 가격이 비싼지 이해가 가지 않았다.
이러한 '가격 폭리(?)' 의 주범은 바로 애플사의 제품들이었다. 일단 아이폰의 액정 보호 필름이 1만원은 기본으로 넘었고, 좀 괜찮아 보인다 싶은 것은 2만원 이상의 제품들도 많았다.

그런데 정말로 경악스러운 것은 바로 아이패드 액세서리 가격들이다. 아이패드는 보호필름도 한 장밖에 들어있지 않은데 가장 저렴한 것이 1만 8천원대였고, 보통이 3만원이 넘었다. 아이패드 케이스는 또 어떤가? 다이어리 형 케이스는 5만원대가 기본이고, 일반적인 케이스도 2만원~9만원 선이다. 

정말 웃긴 것은 요즘에 길거리에 가면 스마트폰 액세서리 가게들이 즐비하다는 것이다. 마치 90년대 리어카에서 복사 테잎을 팔던 '길보드' 장사꾼들을 심심찮게 볼 수 있을 때와 비슷한 풍경이다. 예전에는 휴대폰 매장에서 액세서리를 같이 파는 것은 물론이거니와 액세서리 전문점도 생겼다. 

게다가, 필름을 붙여주는 것도 돈을 줘야 한다. 아이폰은 보통 2~3천원 선, 아이패드는 5천원을 받는다.  
그런데 이것은 참으로 고객들에게 불리하다. 위에서 언급했다시피 아이폰이나 아이패드의 필름은 많아야 2장. 패드의 경우에는 달랑 1장만 들어있는 경우가 많다. 처음 스마트 폰을 사는 사람들은 당연히 필름 붙이는데 애를 먹게 된다. 그것을 대신 붙여주는 것인데 거기에 '인건비'가 붙는 것이다. 그러면 당신이 붙이는 법을 배우면 되지 않겠느냐고? 필름이 꼴랑 한 두장 들어있는데 실패하기라도 하면 생돈 2만원이 날아가기에 누구도 쉽게 도전을 하지 못하는 것이다.

필자도 예전에 '파워서포트'사의 '에어재킷' 아이폰 4 케이스를 구입한 적이 있었다. 투명에다가 필름이 들어있었다. 가격은 3만원돈을 주었다. 그런데 어느날 케이스 한 구석에 균열이 생겨 있었다. 그렇잖아도 처음 산것이 제대로 맞지도 않아 교환을 했던 참이었는데 그러한 균열을 보고나니 참으로 기가막혔다.

애플 제품이 국내에 들어오고나서 돈을 번 것은 애플 뿐만이 아니다.
액세서리 업체들도 아마 꽤 짭짤했을 것이다. 우리가 붙이는 액정보호 필름의 케이스에는 그 필름의 다양한 특징들이 소개되어 있다. 읽고 나면 이 필름을 붙이지 않으면 내 아이폰이나 아이패드가 금방이라도 박살 날 것 같은 기분이 든다. 그러나 정작 필름을 붙이고 나면, 어딘가 모르게 불만족 스러운 점이 보이게 된다. 지문도 묻고, 그렇다고 지문방지를 붙이면 화질이나 가독성이 떨어진다. 케이스도 마찬가지다. 그냥 플라스틱 처럼 보인다. 1미터 높이에서 떨어뜨려도 멀쩡한 특수 합금의 재질도 아닌, 단순 플라스틱일 뿐인데도 가격은 천차만별이다. 말로는 특수재질이라 하지만 그것은 우리가 알길이 없다. 딱히 보호가 잘 될 것 같지도 않은 파우치 조차도 5만원이다.

요즘에는 대형 서점에서 조차도 스마트폰이나 모바일기기 판매에 혈안이 되어있다. 아니 서점안에 '스마트 폰을 개통해주는' 곳이 생겼으니 말 다했다.
그 직원들이 친절하냐 하면 또 그렇지도 않다. 그냥 용산이나 테크노마트 어딘가에 와 있는 기분이다. 다른 점이라면 근처에 책들이 있고 약간 쾌적하다는 정도.

그래서 최근에는 이런 액세서리 제품을 파는 것을 보고 있자면 어딘가 모르게, 누구한테랄 것도 없이 얄미워지는 것이다. 애플에도 화가나고, 내 기기들을 잘 보호하고 싶은 심리를 이용하여 어마어마한 가격을 붙인 채 액세서리를 파는 서드파티 업체들에게도 화가 난다.
물론 이러한 액세서리 업체들을 원망하지는 않는다. 어쨌든 새로운 '수익구조 모델'이 아니던가? 트랜드를 따라가서 그것으로 돈을 버는 것은 자본주의 사회에서는 당연한 일이다. 문제는 그래도 '적당히' 해야 하는 것 아닌가? 애플의 경우도 그렇다. 보통 패키지에 함께 넣어주어도 될 구성품들을 굳이 따로 사야하게끔 만드는 것은 정말로 애플이 '자본주의 사회'를 너무도 잘 이해하고 활용하고 있구나 하는 생각을 하게 만든다.

요즘 모바일기기 액세서리들을 보면 어떤 제품들은 저렴하면서도 쓸만한 제품들이 있는가 하면 어떤 제품들은 해도해도 너무할 정도의 제품들도 있다. 당연히 돈이 되니까 하겠지만, 그래도 옛날에 '투캅스'에서 안성기가 박중훈에게 했던 말이 기억난다.

해먹어도 적당히 해먹어야지!

  1. Favicon of http://zipi.me BlogIcon zipi 2011.06.19 23:34 신고

    보호필름, 케이스, 파우치 등의 스마트폰/패드 등의 악세사리는 너무나도 비쌉니다

    얼마전에 인터넷 기사에서 보호필름 한장에 몇백원 뿐이 안한다는 글을 본 적이 있었는데..
    대체 얼마나 폭리를 하는 건지 정확히 알 방법이 없죠.

    확실한건 비싸다, 해도해도 너무나도 비싸다라는 것!

    특히 보호필름같은 경우 한번사서 영원히 쓰는 것도 아니고 쓰다보면 색이 바래고, 벗겨지는데도 엄청난 가격 ㅡㅡ.

    • Favicon of https://heejune.net BlogIcon Heejune 2011.06.20 00:51 신고

      그러게나 말입니다. 아주 웃기는 인간들입니다.
      비싸게 주고 산 필름이 얼마 안가서 스크래치 생기고 이러면 정말 어이없었습니다.
      찾아주셔서 감사드립니다.

  2. Favicon of http://elts.tistory.com BlogIcon 라스씨 2011.06.20 05:59 신고

    피쳐폰 쓰던 시절에는..
    보호필름 천원주고 사는 것도 아깝다는 인식 + 무료로 받는건 당연한 것이였는데 요즘은 뭐 얄짤없네요ㅋㅋㅋ
    배보다 배꼽이 더크니 액정보호하라고 붙여놓은 필름에 기스가 나도 속상해 해야하는 판국이네요 ㅋㅋ

    • Favicon of https://heejune.net BlogIcon Heejune 2011.06.20 08:55 신고

      그렇지요. 저도 가끔 스크레치 나는 액정 필름 보면 마음이 아픕니다. 심지어 리퍼라도 받는 날에는...
      피처폰 시절이 그립긴합니다.
      감사합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